스텔스 전투기 F-35A 2대 청주 도착...세찬 ...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7월21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방외교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청와대 개입설, '北목선 경계실패' 23사단 소초 근무병 한강 투신해 사망
등록날짜 [ 2019년07월09일 13시23분 ]
 
 

자료사진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기자 = 북한 목선의 삼척항 입항 당시 경계에 허점에는 청와대 개입설이 있다며 하태경의원이 국정감사를 강하게 요구하는 시점에 당시 육군 23사단 소초에서 근무하는 A 일병(21)이 한강에서 투신해 사망했다.

군의 한 관계자는 9일 "육군 23사단에 복무하는 A 일병이 어젯밤 원효대교 한강에서 투신했다"면서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며, 현재 자세한 사고 경위는 군 관련 기관에서 조사 중"이라고 밝히면서 군이 경위조사에 나섰다.

군 당국은 해당 병사가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한강에 투신 직후 구조된 A 일병은 여의도 한강성심병원으로 옮겨져 심폐소생술을 받았지만, 끝내 의식이 돌아오지 않았다.

삼척항 인근 경계초소는 2명의 인원이 근무하는 일반 초소보다 큰 규모로 감시장비 등을 갖추고 운영되고 있다. 목선 삼척항 귀순 당시 소초의 상황병이었던 A 일병은 지난달 15일 오전 북한 목선이 삼척항에 입항할 당시 오후 근무조에 편성되어 근무를 섰던 것으로 알려졌다. 

상황병은 경계 시 발생한 특이사항, 소초 입·출입자 등 모든 상황을 전파하고 기록하는 임무를 맡는다.
하지만 군 관계자는 "A 일병은 6월 15일 오후에 소초 상황 근무를 섰다"면서 "합동조사단 조사(6월 24일) 당시에는 휴가를 갔다"고 밝혔다.

육군 관계자에 따르면 숨진 병사는 북한 목선 상황과 직접 관련이 없고, 조사대상도 아니었다 조사를 받지 않았다. 북한 목선 사건과 관련해서는 병사들에게 책임을 묻지 않겠다는 것이 육군의 방침이다.

숨진 병사의 병사의 투신 경위가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고 있지만, 군은 경계 책임과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지는 추후 조사가 이루어질 것을 시사했다.

투신해 숨진 A 일병은 지난달 15일 오후 2시부터 오후 10시까지 근무를 섰고, 6월 22일부터 28일까지 연가 및 위로 휴가를 사용했다. 이어 지난 1일부터 9일까지 정기휴가를 받아 휴가 중이었다.

한편 국방부는 북한 목선 경계실패와 관련, 육군 23사단장과 해군 1함대 사령관을 곧 징계위원회에 회부할 예정이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청와대 개입설이 모락모락한 가운데 국방부 발표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은폐·축소를 최종 승인한 문서가 나오자 장관 사퇴와 함께 청와대 개입설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가 야당으로부터 강하게 제기되고 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해군, 함정용 소형전자전장비-Ⅱ 최초 작전 배치…적의 위협에 신속 대비 (2019-07-19 09:40:29)
해군, ‘국가유공자의 집 대문에 명패 달아’ 주기 (2019-06-30 11:07:07)

대학로 연극 '자메이카 헬스클...
2019 예술의전당 가족오페라 <...
수지오페라단 10주년 기념 오...
특별하지만 보통의 연애를 그...
폭염 속 '환벽당'에서 즐기는 ...
목포 '춤추는 바다 분수'-다양...
권칠승, “일부언론, 의도적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