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H 소형무장헬기 시범비행 ”서울 ADEX 2019...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0월22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산업경제 > 전기전자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5G 상용화 100일 민낯, 지하철 기지국 설치 고작 6%, 서울은 단 6%
등록날짜 [ 2019년07월11일 12시25분 ]
 
 

기사내용과 무관


[더코리아뉴스]
고대승 기자 = ‘정부 주도’ 5G 상용화가 100일을 맞았지만, 5G 사용이 가능한 구간은 서울지하철의 단 6%에 불과한 사실이 드러남. 지방의 지하철은 5G 기지국이 전무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윤상직 의원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이동통신3사 지하철노선별 5G 기지국 구축현황”에 따르면 서울의 경우, SKT가 3호선에 22개국, KT가 2호선에 6개국, LG유플러스가 4호선에 20개국, 7호선에 4개국으로 서울지하철에서 5G 사용이 가능한 지하구간은 단 6%에 불과했다.

부산, 대구, 대전, 광주, 인천, 경기권 지하철은 모든 지하구간에 5G기지국이 단 1곳도 설치되어 있지 않아 사용자들에게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4월, 과기부는 ‘5G 민관합동TF’를 통해 전국 지하철에서도 5G를 사용할 수 있도록 노선별 기지국 구축 작업을 약속한 바 있음. 하지만, 지하철 5G 기지국 확충은 여전히 지지부진한 상황이다.
앞서 과기부는 지하철 5G 기지국 구축을 위해 서울교통공사 등 관련 부처와의 긴밀한 협력을 약속하였고, 이통3사는 기지국 확충을 위해 사업자들간 관련 설비 공동 구축작업에 착수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기지국 구축 부진 지적에 대해 서울교통공사는 유동인구가 없는 새벽시간에 지하철 단전 후 기지국 설치를 해야 하기 때문에 하루에 실질적으로 공사할 수 있는 시간은 2시간 30분에 불과하여 물리적인 시간이 부족하다는 변명을 내놓고 있다.

또한, 기지국 작업반에 전문성을 갖춘 본사 직원이 직접 감독관으로 입회해야하기 때문에 무리한 작업일정은 소화하기 어렵다며 고충을 토로하면서 가입자들을 5G 빌미로 돈만 내는 호구로 만들었다.
  
이에 윤 의원은 “‘정부주도’ 5G 상용화가 100일을 맞았지만, 지하철·대중장소 등 유동인구가 많은 곳에서 조차 아직까지도 국민들이 요금을 제값내고도 서비스를 이용하지 못하는 곳들이 너무 많다”며, “정부가 ‘세계최초’라는 타이틀에 얽매여 무리하게 5G 상용화를 추진하다보니 지금까지도 우리 국민과 이통3사를 비롯한 기업들은 고스란히 피해를 입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세계최초 5G 상용화 최고의 수혜자는 국민이 아닌 바로 정부”라며, “시대의 흐름인 5G기술이 정부의 치적쌓기 수단으로 전락해버린 작금의 상황이 개탄스럽다”고 질타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고대승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왕정흥 방위사업청장, 대전 아이쓰리시스템에서 17차 다파고 (2019-03-23 07:21:10)

농촌진흥청, 농업과학관서 식...
모바일 MMORPG ‘DX: 신 세기의 ...
에픽게임즈, 19년 언리얼 서밋 ...
‘컴프야2019’, ‘2019 KBO 한국...
농촌진흥청, 고구마 유전체 정...
넷마블문화재단, ‘2019 전국장...
‘NBA NOW‘ 글로벌 구글•애플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