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H 소형무장헬기 시범비행 ”서울 ADEX 2019...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0월15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 보건복지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자동심장충격기(AED) 의무설치 확대, 골든타임 확보해 생존율 높인다
등록날짜 [ 2019년07월12일 09시19분 ]
 
 



[더코리아뉴스]
전영애 기자 = 지난 4월, 마라톤 대회에 참가했다가 의식을 잃고 쓰러졌던 20대 남성이 주변에  비치된 자동심장충격기(AED)로 응급처치를 받고 목숨을 구할 수 있었다.  

현행법은 여객 항공기, 공항, 철도객차, 선박 및 500세대 이상 공동주택의 소유자・점유자 또는 관리자에 대하여 자동심장충격기 등 심폐소생술을 할 수 있는 응급장비를 갖추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심장 질환이나 호흡기 질환으로 갑작스럽게 심장이 멈출 가능성이 높은 고령자들이 자주 찾는 장소인 전통시장이나,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백화점 등은 의무설치 대상에 포함하지 않아 그동안 사각지대로 남아 있었다. 

이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신상진 의원(성남 중원구)은 11일, 자동심장충격기 의무설치 범위를 ▲공동주택 규모 현행 500세대 이상에서 300세대 이상으로 확대하고 ▲전통시장, 대형마트, 백화점 등을 추가하는 한편 ▲ 특히 전통시장의 경우에는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의 재정지원을 의무화하는 내용의「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

신 의원은, “심정지 환자를 살리는 골든타임이 불과 4분, 자동심장충격기 사용이 늦어질수록 환자의 생존률은 낮아진다”고 지적하고, “자동심장충격기는 뇌손상을 비롯한 신체장애가 심정지 이후 후유증으로 남지 않도록 하는데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는 만큼 자동심장충격기의 의무설치 범위를 확대하여 위급상황 시에 즉각적인 대처를 통해 국민의 소중한 생명을 지킬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전영애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송기헌, 정신질환 범죄자 관리·치료 강화해야 (2019-07-16 10:05:01)
보건복지부·삼성카드·초록우산, 이른둥이 양육 물품 교육 지원! (2019-07-05 15:27:43)

국립수목원, 새로운 관상식물 ...
‘프린세스 커넥트! Re:Dive’, ...
엔씨, 차세대 게이밍 플랫폼 ...
2019 목재문화페스티벌 열어!
‘맨체스터 시티 FIFA 온라인...
트와이스의 모바일 MMORPG ‘DX: ...
‘FOS’, 사전예약·CBT 돌입!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