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H 소형무장헬기 시범비행 ”서울 ADEX 2019...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0월22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여름철 돼지 액상 정액, 위생적 관리 중요!
등록날짜 [ 2019년07월12일 12시55분 ]
 
 



[더코리아뉴스] 김현민 기자 = 농촌진흥청은 여름철 돼지 인공수정용 액상 정액을 만들 때 위생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덥고 습한 날씨에는 수퇘지나 돼지우리 주변에 세균이 널리 분포하기 때문에 정액을 채취하는 과정에서 세균 오염이 증가한다.

세균에 오염된 정액을 사용할 경우 새끼수가 줄거나 어미돼지 생식기 질환으로 생산성이 떨어질 수 있다.

농촌진흥청은 세균 오염정도가 돼지 정액 성상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하고자 정액에 가장 많이 존재하는 세균인 대장균1)과 녹농균2)을 각각 인공 감염시켜 정자 운동성을 조사했다.

그 결과 세균 오염도가 높을수록, 보존일 수가 오래될수록(3일차 이후) 정자 활력이 줄었고, 정액 내의 세균은 정자의 구조 변형을 일으켜 정자의 운동성, 생존성을 떨어뜨린다.

정액 채취용 수퇘지나 채취실, 제조실 등 정액 제조 과정에 사용하는 모든 용기와 기구는 위생관리 지침을 지켜야 하며 정액 채취자도 부주의하기 쉬우므로 주기적인 교육이 필요하다.

정액 채취 전 오염방지를 위해 미리 수퇘지 포피 입구의 체모를 제거한다. 정액 채취용 컵은 사용 전에 자외선 소독을 하고 사용 전까지 완전히 밀봉한다.

채취 컵 뚜껑은 열지 않고 내부를 최대한 노출하지 않으며 입구만 살짝 들어 정액을 수집, 수퇘지의 음경은 채취 컵에 직접 닿지 않도록 하고, 끝부분을 높게 하여 오염된 정액이 컵 안으로 흘러 들어가지 않도록 한다.

채취 후에는 멸균수를 희석제로 사용하거나 희석 액을 필터링하며 희석제를 섞는 항온수조는 도중에 뚜껑을 열지 않고, 사용 후에는 깨끗이 헹궈낸 후 밀폐해야 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문홍길 양돈과장은 "인공수정으로 번식성적을 높이려면 세균오염을 최소화하고 위생적으로 만든 정액으로 인공수정을 실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김현민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농촌진흥청, 수박 · 멜론 등 박과 유전자원 현장평가회 열어! (2019-07-12 14:05:26)
2019년 보건소 금연클리닉 금연 상담사 연수과정 열어! (2019-07-12 11:29:27)

'앙상블 스타즈', 신규 유닛 ‘...
NEED FOR SPEED HEAT',플스4*엑스박...
코리아 스타크래프트 리그(KSL)...
농촌진흥청, 농업과학관서 식...
모바일 MMORPG ‘DX: 신 세기의 ...
에픽게임즈, 19년 언리얼 서밋 ...
‘컴프야2019’, ‘2019 KBO 한국...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