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백색국가 제외 경제전쟁 선포, 대통...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8월19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제징용피해, 日 좁쌀만 한 기업피해 목소리 높이는 인간말종인가?
등록날짜 [ 2019년07월18일 12시33분 ]
 
 

일제 강점기 수많은 국민이 강제로 끌려가 노동의 대가는커녕 인권을 유린당하고 배고픔에 뼈만 앙상한 신체는 당시 고통을 말해주고 있다.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누구도 피해자들을 대신해 용서할 수는 없습니다” 아픔을 겪은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공감과 동의가 먼저라는 우리국민의 입장이다.

일제 강점기 수많은 국민이 강제로 끌려가 노동의 대가는커녕 인권을 유린당하는 고통을 당했던 징용피해자에 대한 인간이기를 포기하는 듯한 일본 정부가 어이없게 자국 기업이 피해를 보면 강력히 대응하겠다는 후안무치한 발언이 나오면서 피해란 말을 일본 관리들 필요에 따라 떡 주무르듯이 마음대로 갖다 붙이는 반인륜적인 형태라고 온 국민이 성토하고 있다.

먼저 강제로 수많은 고통을 겪어야 했던 피해자를 앞에 놓고 자국 기업피해 타령을 하는 일본 정치인의 인간성에 치를 떨지 않을 수 없다는 한국 국민의 분노가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으로 번지면서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일본 교도통신에 따르면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어제 기자회견에서 미쓰비시중공업의 자산이 매각될 경우를 염두에 두고 "만에 하나 일본 기업에 피해가 미치는 일이 있으면 필요한 조치를 강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나아가 "그렇게 되지 않도록 한국 정부에 강하게 요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강제징용에 배고픔을 호소하면서 고향으로 돌아가고픈 징용피해자들의 눈물이 벽에 글씨로 나타내고 있다.

일본은 지난 1일 시작된 일본의 수출 제한 조치는 현재에도 진행 중에 있다. 우리 정부는 팽팽한 긴장감 속에서 국익을 최우선에 두고 신중한 한발 한발을 내딛고 있다고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이 말했다.

고 대변인은 “기업들은 정부와의 소통을 통해 기업에 어떤 여파가 있을지 단기적 대책부터 근본적 대책까지 논의에 논의를 거듭하고 있다”면서 “국민들은 각자의 자리에서 각자의 방법으로 이 사안을 우려 깊은 눈으로 바라보고 있다.”라고 했다.

“정치권도 초당적인 협력을 하기로 뜻을 모으고 있는 가운데, 조선일보는 7월 4일 ‘일본의 한국 투자 1년새 –40%, “요즘 한국 기업과 접촉도 꺼려”’라는 기사를, ‘한국은 무슨 낯짝으로 일본의 투자를 기대하나?’로, 7월 5일 ‘나는 善 상대는 惡? 외교를 도덕화하면 아무 것도 해결 못해’라는 기사를, ‘도덕성과 선하게 이분법으로는 아무 것도 해결할 수 없다’로, 7월 15일 ‘국채보상, 동학운동 1세기 전으로 돌아간 듯한 청와대’를 ‘해결책을 제시하지 않고 국민의 반일감정에 불을 붙일 한국 청와대’로, 원 제목을 다른 제목으로 바꿔 일본어판으로 기사를 제공하기까지 했습니다.“라며 언론보도를 강하게 비판했다.
 
고 대변인은 ”뿐만 아니라 조선일보는 5월 7일 ‘우리는 얼마나 옹졸한가’라는 한국어 제목 기사를 ‘한국인은 얼마나 편협한가’라는 제목으로 바꿔 게재했습니다. 이는 수출 규제가 시작되기 전인 5월 7일입니다. 현재에도 야후재팬 국제뉴스 면에는 중앙일보 칼럼 ‘한국은 일본을 너무 모른다’, 조선일보 ‘수출 규제 외교장에 나와라’, ‘문통 발언 다음 날 외교가 사라진 한국’ 이러한 기사가 2위, 3위에 랭킹되어 있다“라고 분노했다. 

그만큼 많은 일본 국민이 한국어 기사를 일본어로 번역해 올린 기사를 통해서 한국 여론의 전부 인것처럼 이해하고 있다. 

또한, 중앙일보는 ‘닥치고 반일이라는 우민화 정책’이라는 제목의 칼럼을, 조선일보는 ‘우리는 얼마나 옹졸한가’라는 칼럼으로 일본어로 일본 인터넷에 게재하고 있습니다. 이것이 진정 우리 국민들의 목소리를 반영한 것인지 묻고 싶습니다.” 라며 고 대변인이 성토했다.
 
한국 기업이 어려움에 처해 있는 지금의 상황 속에서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지혜를 모아야 하는 때에 무엇이 한국과 우리 국민을 위한 일인지 우리 모두가 답해야 할 때라는 것이 청와대 입장이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언주 의원, 서울에 이어 부산에서 저자특강및 사인회 가져 (2019-07-25 18:12:18)
안중근 의사를 부끄럽게…이순신 제독을 모욕한 국회의원은 누구? (2019-07-16 12:21:46)

천애명월도, '능운' 선수 2019 ...
“현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
서울남산국악당, 제25회 창무...
뮤지컬 <맘마미아!> 200만 ...
남미 중심국 페루의 관심…“2...
남미시장으로 진출하는 한국...
날씨, 휴일 맑고 찜통더위 주...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