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백색국가 제외 경제전쟁 선포, 대통...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9월20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정치외교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태국 정상회담…공동언론발표문
등록날짜 [ 2019년09월03일 07시27분 ]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태국을 공식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껏일 오전 10시부터 1시간 15분 동안 쁘라윳 짠오차(Prayut Chan-o-cha)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태국 4.0(Thailand 4.0)”, ‘동부경제 회랑’ 경제정책과 한국의 신남방정책, 혁신성장 등으로 다가오는 미래세대를 대비하는 데 양국이 함께할 것을 약속하면서 공동언론발표문을 발표했다.


싸왓디 크랍(안녕하세요)! 
신정부 출범 이후 첫 정상방문으로 초청해 주시고,
나와 우리 대표단을 따뜻하게 환대해 주신 
쁘라윳 총리님과 태국 국민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나는 동남아시아 지역에 깊은 관심과 애정을 가지고
최초로 취임 후 아세안에 특사를 파견했습니다. 임기 중 아세안 10개국을 모두 방문하겠다고 약속드렸는데,
아세안 의장국인 태국 방문을 시작으로 한 이번 순방으로
그 약속을 지키게 되어 뜻깊습니다. 
지난해, 양국 교역액은 사상 최대인 141억 불을 달성했고, 인적교류는 236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양국 관계의 놀라운 발전은 
한국이 어려울 때 가장 먼저 달려와 준 
태국 참전 용사들의 희생에서 시작한 것입니다. 
한국 국민들을 대표하여 참전용사들께 경의를 표하며,
피로 맺어진 신뢰와 우의를 기반으로 
양국 관계가 더욱 깊어질 것이라 확신합니다. 
오늘 회담에서 쁘라윳 총리님과 나는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더욱 심화시켜
동아시아 평화와 상생번영의 미래를 
함께 열어나가기로 했습니다. 
첫째, 과학기술, 신산업 분야로 협력의 지평을 확대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함께 준비해 가기로 했습니다. 
우리는 인프라, 물관리·환경 분야의 협력을 높이 평가하고, 
미래차, 로봇, 바이오 등 신산업분야에서도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총리님이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해 적극 추진 중인 ‘태국 4.0’정책과 
우리의 ‘혁신성장 정책’을 연계하여 
혁신과 포용의 미래를 함께 만들어나가기로 했습니다. 
스타트업과 디지털 경제 육성을 위한 
양국 간 협력을 더욱 활성화하고,
의학과 나노 산업에 있어 핵심기술인 방사광 가속기와
연구용 원자로, 과학위성 등 순수·응용과학 분야에서도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세계 3번째로 4세대 방사광 가속기를 개발한 한국이 
태국이 추진 중인 가속기 구축사업에 함께하기를 희망합니다. 
둘째, 우리 두 정상은 
양 국민이 더 가까워지도록 함께 노력하기로 했습니다. 
아세안 중 태국 국민이 한국을 가장 많이 방문합니다.
한국 국민들도 지난해 180여만 명 태국을 방문했습니다.
태국에 진출한 400여 개의 한국 기업들은 
양국의 공동번영을 이뤄내고 있습니다. 
우리가 서로 더 많이 가까워지는 만큼, 더 안전하게 지낼 수 있도록,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자는 데 뜻을 모았습니다. 
셋째, 한반도와 동아시아, 세계 평화와 안정을 위해 
보다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이번 방문 기간 중 
‘한-태국 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이 체결된 것을 기쁘게 생각하며, 
이를 통해 양국은 국방·방산 분야에서 더욱 굳건히 협력할 것입니다. 
나는 비핵화를 통한 한반도 평화정착으로 평화경제를 구축하고, 
더 나아가 상생과 번영의 동아시아를 그리는 
우리 정부의 비전을 말씀드렸고, 
쁘라윳 총리님은 한국의 ‘신남방정책’을 적극 지지해 주셨습니다.
우리 두 정상은 올해 한국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가 
한국과 아세안의 우호협력을 더욱 심화시키는 계기가 되도록
긴밀히 협력할 것입니다.
특히, ‘한-메콩 정상회의’는
태국이 주도하고, 한국이 개발파트너로 참여하는 
메콩 지역 경제협력체 ‘애크멕스(ACMECS)’ 차원의 협력을 구체화하여
한-메콩 상생협력의 새로운 장을 여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다시 한번, 쁘라윳 총리님과 태국 국민들의 환대에 감사드리며,
11월 부산에서 뵙기를 고대합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 대통령, 태국 총리 주최한 공식 환영식…`11월, 고향 부산에서 다시 만나길” (2019-09-03 07:41:06)
한-태국 정상회담…‘동부경제 회랑’ 경제정책‥신남방정책, (2019-09-03 07:23:46)

운세, 9월 20일 [음력 8월 22일] ...
산림청, 2018년 단기소득 임산...
'파천: 신이 되는 자' 새로운 ...
포트나이트, 한국 게이머들 ‘...
넷마블문화재단, ‘2019 게임...
 ‘대한제국 황제의 식탁’ ...
에픽게임즈 스토어, 배트맨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