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백색국가 제외 경제전쟁 선포, 대통...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9월20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정치외교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태국방문, 김정숙 여사, 퀸 시리킷 섬유박물관 방문
등록날짜 [ 2019년09월03일 07시49분 ]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태국을 방문한 김정숙 여사는 2일(월) 오전 10시 35분부터 약 1시간 동안 나라펀 짠오차 태국 총리 부인과 함께 태국 왕궁 내 위치한 ‘퀸 시리킷 섬유박물관’을 방문했다.

퀸 시리킷 섬유박물관은 2003년 시리킷 왕대비(당시 왕비)가 왕궁 안에 사용하지 않는 건물을 박물관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해 만들어졌고, 태국 전통 의류와 왕실 의상 등을 전시하고 있어 태국의 의류 역사를 알 수 있는 공간입니다. 김 여사의 이번 방문은 태국의 의류 역사를 직접 체험하고 이해하기 위해 이뤄졌다. 

김 여사는 박물관에 도착해 나라펀 총리 부인에게 “태국 국민을 위해 왕대비께서 의상과 수공예품을 디지인 하셨다고 들었다. 태국 국민을 위한 사랑을 느낄 수 있고 이를 마음에 되새기게 된다”고 인사말을 건넸다. 이어 “정상회의에서 총리 부인의 의상을 보면서 태국의 실크가 매우 훌륭하다고 느꼈는데, 오늘 태국 의류의 역사를 직접 볼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김 여사와 나라펀 총리 부인은 시리킷 왕대비가 직접 입었던 의상들을 전시한 ‘사랑의 힘’(The Power of Love)*를 관람하고, 고산족 의상 등 다양한 태국 전통의상을 둘러봤습니다. 이어 라마5세 쭐라롱껀 전 국왕이 수집했던 바틱(Batik)** 문양의 원단과 라마 5세가 직접 입었던 바틱 의복 등을 관람했다.

 
*The Power of Love : 국민들에 대한 왕대비의 ‘사랑의 힘’을 보여주기 위해 왕대비의 과거 행사 의복, 핸드백, 모자 등을 전시
**바틱 : 왁스를 가열해 용해한 것으로 1)무늬를 그리거나 2)틀로 찍은 후 왁스가 굳는 점을 이용해 무늬를 만드는 방염법

퀸 시리킷 왕대비는 1950년대 미국과 유럽을 순방한 후 태국의 정체성을 나타내는 의복의 필요성을 느끼고 다양하게 입을 수 있는 8가지 의상을 디지안한 바 있다.

나라펀 총리 부인은 박물관 관람을 마치고 나오며 김 여사에게 “이번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로 부산에 가서 다시 만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김 여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오신다는 말씀을 먼저 해주셔서 고맙다”며 “이번에 부산에 오실 정상 내외 분들을 위해 정상회의를 정성껏 준비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포크찹 고지전’ 영웅들 한자리에…태국 쁘라윳 총리도 참전…공식오찬에 한국전 참전용사 (2019-09-03 08:29:17)
문 대통령, 태국 총리 주최한 공식 환영식…`11월, 고향 부산에서 다시 만나길” (2019-09-03 07:41:06)

산림청, 2018년 단기소득 임산...
'파천: 신이 되는 자' 새로운 ...
포트나이트, 한국 게이머들 ‘...
넷마블문화재단, ‘2019 게임...
 ‘대한제국 황제의 식탁’ ...
에픽게임즈 스토어, 배트맨 ...
‘BTS월드’ 새로운 스토리 추...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