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백색국가 제외 경제전쟁 선포, 대통...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9월20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황교안 한국당 대표, "정권이 몰락해도 좋다면 조국 후보자를 임명하라"
등록날짜 [ 2019년09월09일 11시07분 ]
 9일 오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앞두고
 

▲9일 오전에 열린 한국당 최고위에서 황교안 대표는 조국 법무부 장관 내정자의 임명을 앞두고 정권 몰락해도 좋다면 임명하라면서 문 대통령을 향해서 강하게 비판했다.(사진=하성인기자)

[더코리아뉴스] 하성인 기자 =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가 열린 가운데, 황교안 당 대표는 모두 발언을 통해, 조국 법무부 장관 내정자 인사 청문회와 관련, "청문회만 열면 모든 의혹을 해소하겠다고 ㅋ,ㄴ소리 쳐 놓고 막상 청문회에서는 모르쇠로 일관하고 거짓말로 일관했다"면서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황대표는 "(조 후보자)과연 진실이 하나라도 있는지 의심스러울 지경"이라면서 "장관 적격 여부는 주체는 국민으로 지금 국민의 뜻은 분명하다"며 임명권자는 조국 후보자를 장관으로 임명하면 안될것이라고 했다.

이는 청문회 이후 실시된 여론조사결과만 봐도 국민의 59%가 의혹이 해소되지 않았다고 답변했다. 답변한 국민은 33%에 불과했지만, 이미 국민들은 조국에 대해서 부적격 불합격 판정을 내리고 계신 것임을 강조했다.

이와 관련 문 대통령은 검찰의 압수수색 보고를 받고 불같이 화를 냈다는 보도도 있었다면서, 황 대표는 국민을 우롱하고 사법질서를 농단한 조국에게 화를 내야한다며, 대통령부터 이렇게 잘못된 인식을 가지고 있으며 아울러, 청와대, 여당, 정부가 모두 나서서 검찰물어뜯기에만 열을 올리고 있다며 대통령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황 대표는 "국민은 조국을 개혁의 주인이 아니라, 개혁의 대상으로 보고 있다."면서 "그런데도 이 정권 사람들만 다른 나라에 살고있는 것 같다. 본인도 수사대상에 되어있다. 불법 재산증식으로부터 자녀입식비리에 이르기까지 계속 확대되고 있다. 조국을 법무부장관으로 임명하는 것 자체가 부당한 수사외압이 될 수 있다. 그런데도 문정권이 훼방하고 대통령이 끝내 임명강행한다면 특검과 국조를 해서라도 불법을 밝힐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면서 "정권이 몰락해도 좋다면 조국 임명을 강행하시라. 저항을 잠시 짓밟을수는 있어도 결국 비참한 종말을 맞을 수밖에 없음을 명심하시라."면서 "즉각 조국 지명을 철회하고 직접 국민앞에 머리숙여 사과하는 것만이 분노를 해소할 유일한 길임을 깨닫기 바란다."고 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하성인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조국 아웃' 박인숙, 한국당 소속 첫 삭발…이언주에 이어 두 번째 (2019-09-13 02:35:39)
조국 "국민께 진심으로 죄송..국민의 준엄한 심판 받겠다" (2019-09-06 10:39:35)

공군 기념우표... F-35A 전투기, ...
날씨, 많은 비 몰고오는 태풍 '...
금요일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운세, 9월 20일 [음력 8월 22일] ...
‘천하장수 유비전’ 사전예...
산림청, 2018년 단기소득 임산...
'파천: 신이 되는 자' 새로운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