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백색국가 제외 경제전쟁 선포, 대통...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9월22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나상호 데뷔골' 정우영 로켓골, 투르크메니스탄에 2-0 승리
등록날짜 [ 2019년09월11일 12시51분 ]
 
 



[더코리아뉴스]
조인애 기자 =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축구국가대표팀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전 투르크메니스탄에 나상호의 제뷔골에 이어 “정우영, 로켓 같은 멋진 프리킥 골”로 2-0 승리를 장식했다.

남자대표팀은 10일 밤 11시(한국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슈하바트의 쾨펫다그스타디움에서 열린 투르크메니스탄과의 1차전에서 2-0 승리를 거뒀다. 밀집수비를 펼친 투르크메니스탄을 상대로 전반전 나상호, 후반전 정우영이 골을 터트렸다. 

이후 답답한 경기가 이어지다 후반 37분, 정우영이 프리킥에서 강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을 성공시켰다. 2점 차로 달아나면서 후반전을 마무리했다.
 
벤투 감독은 지난 5일 열린 조지아전과 달리 이미 검증된 선수들을 선발로 내세웠다. 백스리에서 백포로 전술 또한 달라졌다. 골키퍼는 김승규가 맡았고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이용이 백포를 이뤘다. 그 앞에는 정우영이 섰고, 2선에는 중앙에 이재성, 황인범, 양 측면에 손흥민, 나상호가 섰다. 황의조는 원톱을 맡았다. 포메이션은 4-1-4-1에서 4-4-2를 오갔다.
 
한국은 시작부터 경기를 주도했다. 전반 8분과 11분 황의조가 연이어 슈팅 기회를 잡았으나 아쉽게 무위에 그쳤다. 선제골은 전반 13분 나상호의 발끝에서 나왔다. 이용이 오른쪽 측면에서 크로스를 올렸고, 투르크메니스탄 수비수를 맞고 나온 공을 나상호가 밀어 넣었다. 나상호는 이로써 A매치 8경기 만에 데뷔골을 기록했다.
 
전반 중반 들어 몇 차례 투르크메니스탄에 공격 기회를 내준 한국은 위기를 잘 넘겨냈다. 다시 주도권을 찾아낸 뒤 추가골을 노렸으나 플레이는 쉽게 풀리지 않았다. 전반 39분에는 이용의 크로스를 김진수가 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으나 핸드볼 파울이 선언됐다.
 
후반전에도 한국은 계속해서 추가골을 노렸다. 그러나 한국의 플레이에 적응한 투르크메니스탄의 수비가 안정감을 찾은데다 몇 차례 한국의 패스 실수가 나오면서 투르크메니스탄에 공격권을 내주기도 했다. 벤투 감독은 나상호를 빼고 권창훈을, 황의조를 빼고 김신욱을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1차전 대한민국 2-0 투르크메니스탄 경기 선발은 김승규(GK), 김진수(후40 홍철), 김영권, 김민재, 이용, 정우영, 이재성, 황인범, 나상호(후21 권창훈), 손흥민, 황의조(후36 김신욱)가 출전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월드컵 대표팀 및 U-22 대표팀, 10월 경기 일정 및 장소 확정 (2019-09-11 12:57:09)
날씨, 맑고 푸른 수도권 하늘, 남부 밤까지 비 추석날 보름달 볼 수 있다. (2019-09-11 12:39:07)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9월 22...
운세, 9월 22일 [음력 8월 24일] ...
FIFA 20, 남녀 노소 다양한 팬층 ...
[프리뷰] 이터, 세계관 중심 있...
부산국제영화제 2019 커뮤니티...
방통위원장, KBS 재난방송 센터...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오픈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