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백색국가 제외 경제전쟁 선포, 대통...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9월22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연예 > 음악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3집 'Loving Fantasy', '린네 드로시아'를 꿈꾸는 '유미니'의 버스킹
등록날짜 [ 2019년09월13일 02시16분 ]
 
 

뉴에이지 아티스트 신유민(유미니, Yumini) / 어쿠스틱컴패니 제공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관객 5명으로 시작해서 세계 도약을 꿈꾸는 뉴에이지 아티스트 신유민(유미니, Yumini), 린네 드로시아 (Linne Drosia)로 거듭난다.

지금까지 3집 'Loving Fantasy'까지 발매한 Yumini는 '이루마와 요요마의 이름에서 힌트를 얻어 신유민이라는 본명에서 조그맣다는 Mini를 추가해서 탄생한 활동명이다. 

그녀가 불현듯 떠오른 'Linne Drosia'는 영어와 그리스어 합성어로 '달의 화구에 이슬이 맺혀있다'라는 뜻으로 활동을 위해 작명한 이름이지만 주변에서 부르기 어렵다고 해 '유미니(Yumini)'로 개명을 했다.

하지만 린네 드로시아 (Linne Drosia)를 기억하는 지인들, 가족이나 친구들이 핸드폰으로 영상을 찍어줄 시절에 불러준 이름인 '린네 드로시아'가 끌리고 소중히 간직하고 싶었다.

유미니(Yumini)는 "예전 버스킹 초창기에는 길거리에 도둑 같이 자리 잡아서 공연을 하면 어떤 때는 고작 5명이 전부일 때가 있었다. 난감하지만 그런대로 최선은 다해야 하지만 기분은 영 안 좋은 그런 시절이 있었다. 반대로 관객이 갑자기 많아지면 머리가 새하얘 졌다."며 추억을 되살렸다.

뉴에이지 아티스트 신유민(유미니, Yumini) / 어쿠스틱컴패니 제공


그리고 "나만 즐거워서 놀기에는 허접하니 퀄리티 있는 길거리 공연을 위해 고민을 많이 하고 있는데, 내일도 모레도 변함없이 파이팅하고 있어요. 저라는 아티스트가 바로 자라날 수 있게 하는 자세가 파이팅 마인드 아닐까요?"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덧붙여 "하지만 내일이나 모레, 언젠가는 '린네 드로시아 (Linne Drosia)'로 불려지고 있을 그날이 기대됩니다. 사실 둘 다 저의 이름이니까요."라고 인터뷰에 응했다.

유미니 또는 린네 드로시아 (Linne Drosia)로 불리는, 작곡가이며 거리 아티스트 신유민은 환상적인 사랑에 대해서 어울리는 8개의 곡으로 구성된 3집 'Loving Fantasy'를 지난 9월 4일 발매하며 꾸준히 활동에 임하고 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걸그룹 '홀릭스' 31일 'MBC 쇼 음악중심' 컴백 (2019-08-30 19:07:59)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9월 22...
운세, 9월 22일 [음력 8월 24일] ...
FIFA 20, 남녀 노소 다양한 팬층 ...
[프리뷰] 이터, 세계관 중심 있...
부산국제영화제 2019 커뮤니티...
방통위원장, KBS 재난방송 센터...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오픈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