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H 소형무장헬기 시범비행 ”서울 ADEX 2019...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0월24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조선업 위기로 거제시 신용불량자 63% 증가
등록날짜 [ 2019년10월06일 16시17분 ]
 - 울산 동구도 37% 증가, 고용위기지역 평균 23% 증가
 

자료사진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최근 조선업 위기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거제시와 울산지역이 금융채무불이행자(신용불량자) 증가로도 고통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종훈 의원실이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고용노동부는 2015년부터 본격화한 조선업 위기 등으로 실업이 급증한 지역을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하여 관리하고 있는데, 이 지역의 금융채무불이행자가 2014년 말의 28,470명에서 2018년 말에는 34,997명으로 4년 사이에 6,527명(22.5%)이 증가했다. 이러한 사실은 같은 기간에 전국적으로 금융채무 불이행자가 6.2% 감소한 것과 대비된다. 

금융채무불이행자 비율이 가장 많이 증가한 곳은 거제시로 4,635명에서 7,562명으로 63.1%가 증가했다. 이어서 울산 동구가 2,804명에서 3,840명으로 36.9%가 증가했다. 고용위기지역 가운데 전남 영암군만이 금융채무자 비율이 소폭 감소했지만 그래도 감소폭은 전국 평균보다 낮았다. 

고용위기 지역의 금융채무불이행자 비율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는 사실은 이들에 대한 정책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말해준다. 그렇지만 고용위기지역에 대한 현행 지원 프로그램에는 이에 대한 내용이 포함되어 있지 않다. 

김 의원은 “고용위기 지역의 고통이 금융채무 불이행자 증가로도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현행 지원 프로그램에는 이 부분에 대한 대책이 빠져 있는 만큼 지금이라도 이들 지역의 금융채무불이행자들에 대한 특별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원전인근 비행체 출몰급증…드론 조종자 실효성있는 제재 필요 (2019-10-06 16:30:40)
국회의장, “에버트 재단의 평화와 민주주의 향한 열망 배워야” (2019-10-06 16:04:40)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 파괴...
카카오 배틀그라운드, 시즌 5 ...
검은사막 모바일, 하둠의 영역...
소울워커, 신규 스토리 ‘디플...
보건복지부, 액상형 전자담배 ...
로스트사가, 218번째 신규 용병...
세인트 세이야 각성, 첫 번째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