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H 소형무장헬기 시범비행 ”서울 ADEX 2019...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0월24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산업경제 > 금융·증권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국은행, 직원평균연봉 1억‥감사원 지적에도 과도한 복리후생제도 방만 경영
등록날짜 [ 2019년10월09일 14시21분 ]
 
 



[더코리아뉴스]
고대승 기자 = 직원평균연봉 1억 원에 달하는 한국은행이 감사원과 기획재정부의 지적에도 불구하고 과도한 복리후생제도, 부적정한 퇴직금 가산지급 특례제도, 과도한 유급휴가제도를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심재철의원이 관계부처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한국은행은 2018년 감사원 감사에서 총 세 가지 지적을 받았다. 
  
과도한 복리후생제도 지속 운영이다. 한국은행은 2014년 감사에서 감축 또는 폐지하도록 지적받은 16개의 복리후생 항목 중 7개에 해당하는 ① 영유아 보육수당 지원, ② 직원 외 가족에 대한 건강검진 지원, ③ 과도한 재해부조금 지급, ④ 휴업급여 외의 급여 보전, ⑤ 육아휴직 급여 지원, ⑥ 선택적복지비 외의 의료비 지원, ⑦선택적복지비 외의 단체보험금 지급 등의 복리후생제도를 그대로 운영하였고, 이로 인하여 2015년부터 2017년까지 3년 간 총 98억 8천 6백여만 원이 지출됐다. 
  
부적정한 퇴직금 가산지급 특례제도 운영, 과도한 유급휴가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한국은행은 2017년의 경우 근로기준법에 규정된 연차휴가일수보다 평균 5.9일을 더 부여했고, 연차휴가보상금은 2015년부터 2017년까지 근로기준법상 한도보다 52억 원을 더 지급하기도 하였다. 또한 과도한 특별휴가 및 청원휴가제도를 방만하게 운영하여 2014년부터 2017년까지 연차휴가보상금 13억원을 지급하였으며, 직원들로 하여금 연차휴가 대신 별도의 유급휴가를 사용토록 함으로써 최근 4년 간 연차휴가보상금으로 연평균 76억 5천만 원을 지급했다.
  
이렇듯 과다한 복리후생 및 방만 경영과 관련하여 감사원이 2009년과 2014년, 2018년 등 세 번에 걸친 기관운영감사를 통해 지적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개선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한국은행이 심재철의원에게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나타났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고대승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중국 거대 자본의 먹튀로 부터 중소기업을 지켜낸 '우미소향'의 김주영 대표 (2019-10-22 22:51:33)
심재철, 한은 외환운용실적 공개해야…개정안 발의 (2019-07-23 12:48:14)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 파괴...
카카오 배틀그라운드, 시즌 5 ...
검은사막 모바일, 하둠의 영역...
소울워커, 신규 스토리 ‘디플...
보건복지부, 액상형 전자담배 ...
로스트사가, 218번째 신규 용병...
세인트 세이야 각성, 첫 번째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