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H 소형무장헬기 시범비행 ”서울 ADEX 2019...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0월24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다국적기업 관세포탈액 9천5백억원”…전체 추징액 중 46% 차지
등록날짜 [ 2019년10월12일 14시50분 ]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자유한국당 박명재 의원(포항남·울릉)이 관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지난해 말까지 최근 5년간 관세조사로 세금을 추징당한 다국적기업은 672곳이었으며 9천5백억 원으로 관세포탈이 심각한 수준에 도달했다.
  
이러 사실로 같은 기간 관세조사로 세금을 추징당한 전체 기업의 수는 1천772곳이며 추징액은 2조877억 원이었다.

전체 기업 중 38%를 차지하는 다국적기업의 추징액이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46%로, 국내기업보다 다국적기업의 탈세 규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다국적기업 관세 탈루 추징액을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4년 2천364억 원(198곳), 2015년 2천763억 원(136곳), 2016년 2천490억 원(134곳), 2017년 972억 원(114곳), 2018년 911억 원(90곳)이었다. 

다국적기업에 대한 추징액이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4년 56%, ▲2015년 55%, ▲2016년 51%, ▲2017년 50%로 ▲지난해 19%를 제외하면 꾸준히 50%를 상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의 경우에도 추징액이 워낙 큰 특이사례 두건(국내 P사, S사 합계 3,396억원)을 제외하면 다국적기업의 추징액 비중은 66%로 다국적기업의 탈세 비중이 줄지 않고 있었다.
    
다국적기업 A사는 최근 맥주를 수입하면서 적정가격보다 수입가격을 낮게 신고해 수입원가를 인위적으로 조작한 혐의로 관세청의 조사를 받는 등 다국적기업은 주로 본사와 해외지사 간의 제품·용역 등에 적용되는 이전가격을 조작하는 방식으로 세금을 탈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 의원은 “다국적 기업의 과세자료 미제출시 신고가격을 부인할 수 있도록 개정한 관세법을 엄격히 적용하고, 과세가격 사전심사제도(ACVA)를 활용해 자발적인 성실신고를 적극 유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핵오염 동해, “북한 핵실험 방사능물질 동해 유입 실질적으로 고민하겠다” (2019-10-12 15:20:39)
해경함정 339척 중 노후선박 35척은 안전도 검사도 안했다. (2019-10-11 17:15:07)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 파괴...
카카오 배틀그라운드, 시즌 5 ...
검은사막 모바일, 하둠의 영역...
소울워커, 신규 스토리 ‘디플...
보건복지부, 액상형 전자담배 ...
로스트사가, 218번째 신규 용병...
세인트 세이야 각성, 첫 번째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