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H 소형무장헬기 시범비행 ”서울 ADEX 2019...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0월24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산업경제 > 생활경제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불법도박 규모 84조, ‘합법’보다 무려 4배…‘카지노’전자카드 사용률 제로수준
등록날짜 [ 2019년10월12일 15시03분 ]
 
 

강원랜드


[더코리아뉴스]
고대승 기자 = ICT(정보통신기술)의 발달과 인터넷?스마트폰의 보급으로 인한 접근성이 증대됨에 따라 온라인 불법도박 시장이 급속히 팽창하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 불법도박규모가 2015년 83조 원을 넘는 것으로 추정돼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자유한국당 한선교 의원이 10일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으로부터 제출받은‘연도별 사행산업 매출현황’에 따르면, ‘경마’,‘경륜’,‘경정’의 매출은 모두 전년 대비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합법 사행산업 7개 가운데 가장 규모가 큰 ‘경마’는 지난해 매출이 전년도에 비해 3000억 원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사감위가 4차 실태조사를 진행 중인 가운데‘불법도박 규모 변화 추이’에 따르면, ‘불법’도박 매출은 꾸준히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행산업 매출액은 2018년 기준 223,904억으로 불법도박 매출의 4분의 1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륜’의 경우 본장과 장외 모두 포함한 총 매출이 지난해 20,515억 원으로 최근 10년 새 최저치를 기록했다.
  
한편, 사행산업의 건전화를 위해 도입된 전자카드 사용률은 여전히 저조한 것으로 드러났다. ‘전자카드 연도별 이용률’에 따르면 매출 규모가 가장 큰‘카지노’의 경우, 2019년 4.2%, 2017년 3.0%, 2018년 2.9%로 점점 떨어지다가 2019년 상반기에는 1.65%로 집계됐다.
  
사감위 관계자는 “전자카드는 본인 확인이 된 계정에 금액을 충전하여 사용하는 방식이므로 현금 구매보다 구매상한 위반을 방지하는 효과가 상당하고, 구매상한 준수 이력을 관리할 수 있는 등 순기능이 크다.”고 말했다. 

한 의원은“현재 구조는 불법 도박사업자만 배불리고 중독자들을 양성하게 되는 무책임한 틀로 구성되어 있다.”며, “완벽한 실명제 및 공인인증제도와 병행한 구매한도액 규제 등 강력한 안전장치 강화와 함께 온라인 베팅허용, 총량규모도 늘리는 등 합법 시장 규모를 키우기 위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현재 전자카드는 사감위 권고에 따라 각 사업자가 시행하는 제도이기 때문에 사용률이 매우 저조하다. 점진적 의무사용 확대를 추진해야 한다.”며 전자카드 제도 개선의 시급성도 강조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고대승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양뒤영벌 급성독성시험법 마련…농약 피해 농가 원인 규명 활용 (2019-10-09 13:22:52)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 파괴...
카카오 배틀그라운드, 시즌 5 ...
검은사막 모바일, 하둠의 영역...
소울워커, 신규 스토리 ‘디플...
보건복지부, 액상형 전자담배 ...
로스트사가, 218번째 신규 용병...
세인트 세이야 각성, 첫 번째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