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H 소형무장헬기 시범비행 ”서울 ADEX 2019...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1월15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산업경제 > 에너지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수원‥산통부 산하공기업 설계변경 등 공사비 수조 증액
등록날짜 [ 2019년10월14일 07시17분 ]
 - 한국수력원자력 1조 7990억으로 최다‥설계변경 횟수도 가장 많아!
 



[더코리아뉴스]
고대승 기자 = 최근 10년간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 등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공기업들의 증액공사비가 2조 3724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드러났다. 
  
조배숙 의원(전북익산을·민주평화당)이 한국수력원자력, 5개 발전사(한전 자회사), 한국가스공사와 한국석유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설계변경으로 공사비가 10억원 이상 증가한 공사현황”자료에 따르면, 2010년부터 현재까지 최근 10년간 해당 공기업들의 증액공사비는 총 2조 3724억원에 달하며 이 중 65.3%인 1조 5492억원이 설계변경으로 인한 증액공사비인 것으로 드러났다. 전체 설계변경 횟수는 430회로 설계변경이 이루어진 공사 1건당 평균 3.2회의 설계변경이 이루어졌다. 
  
특히 한수원의 총 증액공사비는 1조7990억 원으로 전체 증액공사비의 75.8%를 차지했으며, 설계변경 공사비 또한 1조 1144억 원으로 전체 설계변경 증액공사비의 71.9%에 이르는 것으로 드러났다. 

설계변경 공사당 평균 설계변경 건수 또한 3.9회로 가장 많아, 설계변경의 비용과 횟수 모두 타 공기업을 앞섰다. 
  
한편, 최근 한빛원전 3,4호기에서 발견된 다량의 CLP(내부철판) 부식의 원인으로 임시보강재를 제거하지 않고 타설할 수 있도록 한 당시의 설계변경이 지목되면서, 잦은 설계변경이 공사의 안정성과 계획성을 저해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고대승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제성·안전성 모두 갖춘 월성1호기는 조기폐쇄 대상 아니다! (2019-10-15 00:34:15)
‘검은 뇌물’로 얼룩진 인니 '찌레본 2호'기 해외석탄화력발전 (2019-10-07 20:54:08)

금요일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운세, 11월 15일 [음력 10월 19일]...
제7회 ‘아름다운 무용인상’...
쌍용차, 전국 자동차 교육기관...
연말 연시 잊을 수 없는 환상...
살기 위해 카센타 차린~! 박용...
살기위해 뭔짓을 못해(?) 영화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