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H 소형무장헬기 시범비행 ”서울 ADEX 2019...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1월17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농촌진흥청, 고구마 유전체 정보 활용 품종 판별 마커 개발
등록날짜 [ 2019년10월22일 10시29분 ]
 
 



[더코리아뉴스] 김현민 기자 = 농촌진흥청은 유전체 정보를 활용해 고구마 품종을 판별하는 마커를 개발했다.

고구마는 단위면적당 소득이 300평당 1,786천원으로 식량작물 중 가장 높고 재배면적이 2만 ha 내외로 꾸준히 유지되고 있다.

현재 재배되고 있는 대부분의 고구마가 품종명이 아닌 호박고구마, 밤고구마 등으로 유통되고 있고, 외래 품종이 무분별하게 재배되고 있어 종자업의 품질 관리를 위해서는 정확한 품종 판별 기술이 필요하다.

그러나 현재 활용되고 있는 SSR마커, RAPD마커로는 정확한 품종을 판별하는 데 한계가 있다.

농촌진흥청은 국내 고구마 품종의 유전체 염기서열을 분석해 고구마 품종에서 특이적인 SNP (단일염기변이)를 찾아내고, 이를 이용해 분자마커 16종을 개발했다.

이는 재염기서열분석 방법을 이용해 고구마 품종에서만 나타나는 단일유전자 영역 SNP만을 선발한 것이다.

이번에 개발한 마커를 활용하면 국내에서 개발한 증미, 전미, 신건미, 주황미, 신자미, 예스미, 율미 등 7품종과 외래 품종인 베니하루까, 안노베니 등 2품종에 대한 정확한 판별이 가능해진다.

증미 품종은 맛이 좋아 고구마 주산지인 경기도 여주 등 지역에서 재배면적이 늘고 있는데, 외래 품종인 베니하루까와 외관 특성이 유사해 육안으로는 구분하기가 어렵다.

개발된 품종 판별 마커를 활용하면 육안으로 구분하기 어려운 품종도 정확히 판별할 수 있어 고구마 종순의 생산, 유통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품종의 혼종을 방지하고 종자업 등록 업체의 종순 품질표시 관리도 효과적으로 할 수 있게 된다.

농촌진흥청은 이번에 개발한 마커를 특허 출원 완료했으며, 이 기술을 바탕으로 우수 형질과 관련된 마커를 추가 개발해 신품종 고구마 육성에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유전체과 안병옥 과장은 “이번 연구는 유통 중인 고구마 품종의 정확한 판별이 가능해 외래 품종의 국내 혼입 방지, 국내 품종의 안정적 유통망 구축, 소비자의 알 권리 확대 등의 효과를 얻어 농업분야 정부 혁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김현민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농촌진흥청, 농업과학관서 식량작물 특별전시! (2019-10-22 12:21:37)
"유튜브 및 SNS로 알리자"..서경덕, '글로벌 독도 홍보단' 창단 (2019-10-22 01:52:44)

소․돼지 도축장 구제역 항체...
엔지켐생명과학, 세계 최대 원...
날씨, 서울,중부 아침부터 많...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11월 17...
운세, 11월 17일 [음력 10월 21일]...
창원거리페스티벌, '1980년대 ...
부산콘텐츠유니버시아드 C.그...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