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H 소형무장헬기 시범비행 ”서울 ADEX 2019...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1월19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국제 > 국제군사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현대중공업조선, 뉴질랜드 군수지원함 ‘아오테아로아‘ 명명식
등록날짜 [ 2019년10월26일 12시46분 ]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25일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에서 뉴질랜드 군수지원함 명명식이 개최되었다.

이날 명명식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뉴질랜드 국가수반인 팻시 레디(Patsy Reddy) 총독과 데이비드 프록터(David Proctor) 뉴질랜드 해군참모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아오테아로아(AOTEAROA)'로 명명되었다.

이 군수지원함은 현대중공업이 2016년 뉴질랜드 해군으로부터 수주한 것으로, 주 임무는 뉴질랜드 해군 함정에 연료, 식량, 식수, 탄약 등을 보급하는 함정으로 함명으로 명명된 “아오테아로아(AOTEAROA)”는 뉴질랜드 원주민인 마오리족이 뉴질랜드를 칭한 이름으로, 마오리어로 ‘길고 흰 구름의 나라’라는 의미를 가진다고 관계자가 밝혔다.

'아오테아로아'함은 1987년 현대중공업이 뉴질랜드 해군에 수출한 1만 2000톤급 군수지원함 '엔데버(Endeavour)'함의 후속 함정이며, 길이 173미터, 폭 24미터 크기에 2만 6000톤급(배수량)으로, 뉴질랜드 해군 최대 규모의 함정이기도 하다. 

운항속력에 따라 전기 추진과 디젤기관 추진을 선택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 추진체계를 적용해 경제적인 운용이 가능하며, 남극 해역에서 작전을 수행할 수 있도록 내빙·방한 성능을 갖추고 있다.

또한 추진시스템을 포함한 함의 전반적인 제어체계가 자동화되어있어 적은 인원으로도 운영이 가능한 최신예 함정으로 현대중공업은 이 함정을 2020년 뉴질랜드 해군에 인도할 계획이다.

행사에 참석한 왕정홍 방위사업청장은 “1987년 수출되어 30년간 임무를 무사히 수행하고 퇴역한 '엔데버(Endeavour)함'을 건조했던 현대중공업이 다시 그 후속 함정을 건조 중인 사실에 큰 자부심을 느끼며, 이는 우리 방위산업의 우수한 기술력과 신뢰도를 보여주는 사례”라고 평가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美 전략폭격기 B-52, 동해 작전비행…중·러·대북 동시 경고 (2019-10-27 19:26:56)
美 특수작전사령부, GA-ASI에 무인항공기 계약가 인상 (2019-10-21 15:21:17)

펄어비스, 지스타서 유일한 신...
문화재청, 국립중앙박물관과 ...
‘유니온’ 홍보모델 배우 김...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 1...
파이널판타지14, '칠흑의 반역...
국립산림과학원, 제주서 물고...
‘진화소녀’ 섹시 코스프레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