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H 소형무장헬기 시범비행 ”서울 ADEX 2019...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1월19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산업경제 > 항공·운송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보잉, 미래항공 신기술 한국에서…글로벌 R&D 센터 한국에 개소
등록날짜 [ 2019년11월01일 12시03분 ]
 - 스마트 캐빈, 항공전자, 스마트 공장 등 국내기업과 공동개발 -
 

보잉사의 스마트 캐빈 개념도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세계 최대 항공기 제작사인 보잉사는 해외 R&D센터(BKETC=Boeing Korea Engineering & Technology Center)를 1일 한국(아셈타워 25층)에서 개소했다.

이날 산업부 장관, 산업기술평가관리원 원장, 주한 미국대사(보잉 관계자) 보잉 R&T 사장, 보잉코리아 사장 등(국내 기업) 한화시스템 사장, 현대차 부사장, 삼성SDS 부사장, LG디스플레이 부사장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소되는 보잉 R&D 센터는 유럽, 호주, 브라질, 러시아, 인도 등에 이은 해외 7번째 글로벌 R&D센터로, 스마트 캐빈, 차세대 항공전자, 첨단제조ㆍ스마트 공장, 자율비행, 인공지능 등 미래 항공기술 개발을 담당하게 된다.

산업부는 보잉의 첨단 신기술 분야 R&D 센터 한국 유치를 위해 그간 수차례의 고위급 면담 등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다고 밝혔다.

스마트 캐빈, 차세대 항공전자, 첨단제조ㆍ스마트 공장, 자율비행, 인공지능 등을 다루는 보잉 글로벌 R&D 센터는 한국이 최초로, 세계 최대 항공기업인 보잉이 미래 항공기술 분야 협력 파트너로 우리나라를 지목하였다는 점에서 높게 평가된다.

글로벌 기업의 국내 R&D센터 투자를 통한 고급 일자리 창출 외에도, 기체 구조물 중심인 우리 항공산업을 최첨단 고부가가치 분야로 고도화하는 계기가 된다는 점에서 그 의의가 있다.

BKETC는 현재까지 약 40명의 연구인력을 채용, 향후 지속 채용확대 예정으로 미래항공 부품 개발ㆍ생산을 통해 도심형 비행체(PAV) 등 미래 신산업에 대한 선제적 기술과 산업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과 미국 보잉사는 우선 3대 분야(①스마트 캐빈, ②항공전자, ③첨단 제조 및 스마트 공장)를 중심으로 내년부터 구체적 공동개발 과제를 착수하고, 기술포럼개최, 협력 희망분야 교환 등을 통해 협력분야를 지속 확대하기 위해 협력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전자․ICT․디스플레이 등 첨단기술과 산업기반을 갖추고 있는 한국에 보잉의 글로벌 R&D센터가 개소됨으로써, 그간 항공기 구매, 부품 공급 중심의 협력관계가 미래 항공기 개발 초기단계부터 협업하는 긴밀한 동반자 관계로 격상되는 의미가 있다.”라며 “우리 소재부품 산업 경쟁력 강화를 강력히 추진하고 있는 상황에서, 글로벌 수요기업과 국내 소재부품 산업간 모범적 협력모델을 구축한다는 점에서 기대가 크다”고 밝혔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찰, 미세먼지 저감, 정부기관 최초로 수소전기버스 도입 (2019-10-31 16:22:13)

펄어비스, 지스타서 유일한 신...
문화재청, 국립중앙박물관과 ...
‘유니온’ 홍보모델 배우 김...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 1...
파이널판타지14, '칠흑의 반역...
국립산림과학원, 제주서 물고...
‘진화소녀’ 섹시 코스프레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