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H 소형무장헬기 시범비행 ”서울 ADEX 2019...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1월17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게임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웹젠, 영업이익 186억원… 작년 동기 대비 7%↓
등록날짜 [ 2019년11월08일 18시20분 ]
 
 



[더코리아뉴스] 배순민 기자 =
㈜웹젠이 2019년 3분기 실적을 공시했다.

8일 공시된 웹젠의 2019년 3분기 실적은 영업수익이 473억원으로 직전 분기(2019년 2분기) 대비 9.2%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185억원으로 99.0% 늘었으며, 당기순이익은 102.6% 증가한 153억원을 거뒀다.

지난해 같은 분기(2018년 3분기)와 비교하면 영업수익은 25.92% 줄어들었으나,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7%, -0.2% 감소하는 데 그쳐 영업이익률은 상승했다.

웹젠의 3분기 영업이익률 성장은 ‘뮤(MU)’IP의 사업성장을 기반으로 증가한 해외매출 호조가 이끌었으며 이번 분기 해외매출 비중은 총매출의 61%로 5분기만에 국내매출 비중을 앞질렀다.
 
중국시장 비중이 높은 웹젠의 해외사업 구조에 대해 일부의 우려도 있었으나, 웹젠은 올해 중국 내 시장 불확실성이 계속되는 상황에서도 해외 협력사 및 사업모델을 다변화하면서 리스크는 줄이고, 전략을 재편해 해외매출을 성장시켰다.

웹젠은 현재 동남아시아를 비롯해 해외시장을 노리는 게임들의 사업일정을 검토 중으로 당분간 해외매출은 다각화되면서 성장하고, 장기적으로 더 안정적인 구조를 갖출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동남아시아에서는 태국의 대형 게임서비스사(퍼블리셔)인 ‘플레이파크’와 ‘뮤 온라인’ 게임서비스 계약을 이미 체결해 추가사업을 준비 중이다. 대만과 일본 등에서 출시를 준비 중인 게임들도 일정 및 사업방안을 조율하고 있다.

웹젠의 국내매출은 다소 정체됐지만, 내년(2020년) 상반기부터 자체 개발한 게임과 2개 이상의 신작 퍼블리싱 게임들을 출시해 반등을 꾀한다.

다수의 협력사와 협의 중인 미공개 퍼블리싱계약 게임들의 출시계획도 일정을 확정하는 대로 시장에 공개한다.

웹젠의 주력 PC온라인게임 ‘R2’의 주요개발진들을 주축으로 설립된 ‘웹젠레드코어’를 비롯한 여러 개발전문 자회사들의 신작 개발 프로젝트도 점차 늘고 있다.

가장 먼저 출시일정을 검토하고 있는 ‘웹젠레드코어’의 신작 모바일게임은 이르면 내년 상반기 시장 출시를 목표로 사업일정을 검토 중이다.

또한, 진행 중인 프로젝트와 별개로 국내외 우수 개발진과 개발사에 대한 투자는 물론, 개발사 인수합병(M&A)도 모색해 연구/개발력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도 꾸준히 이어간다.

웹젠의 김태영 대표이사는 “해외사업이 성장과 안정세를 보인 것도 의미가 있지만, 지속가능한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게임 및 서비스기술 개발력을 높이는 내부 조직혁신 노력도 계속되고 있다.”면서 “성장성 확보를 위한 투자와 혁신, 개발력 확보 및 사업안정 사이의 균형을 맞추면서 준비 중인 사업들을 이어가겠다.”고 전했다.[자료제공= 웹젠]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배순민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에픽세븐, 일본 정식 서비스 돌입! (2019-11-08 18:55:38)
‘섀도우 아레나’ 영상 제작 이벤트 열어! (2019-11-08 18:20:14)

날씨, 서울,중부 아침부터 많...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11월 17...
운세, 11월 17일 [음력 10월 21일]...
창원거리페스티벌, '1980년대 ...
부산콘텐츠유니버시아드 C.그...
제5회 울주세계산악영화제, 각...
김영산, 한국형전투기(KF-X)사...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