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H 소형무장헬기 시범비행 ”서울 ADEX 2019...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1월17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윤석열 가고 누가 검찰총장 되더라도 반부패 시스템 정착
등록날짜 [ 2019년11월08일 19시26분 ]
 
 

공정사회를 향한 반부패정책협의회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8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 공정사회를 향한 반부패정책협의회에 부패방지 관련 기관장과 관계 장관 등 총 33명이 참석한 가운데 윤석열 총장 아닌 "어느 누가 검찰총장 되더라도 흔들리지 않는 공정한 반부패 시스템 구축"을 대통령이 주문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우리 사회에 내재하고 있는 반칙과 특권, 다양한 불공정의 모습들을 개혁해 공정이 우리 사회 전반에 뿌리내릴 수 있도록 다양한 의견 가운데 특히, 불공정에 대한 국민적 개혁요구가 큰 전관특혜 근절방안, 입시학원 등 사교육시장 불공정성 해소방안, 공공부문 공정채용 확립과 민간 확산 방안에 대해 중점적으로 논의가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반부패 개혁과 공정사회는 우리 정부의 사명"이라고 말문을 연 뒤, "적폐 청산과 권력 기관 개혁에서 시작하여 생활 적폐에 이르기까지 반부패 정책의 범위를 넓혀 왔다"라며 "권력 기관 개혁은 이제 마지막 관문인 법제화 단계가 남았다"며 "공수처 신설 등 입법이 완료되면 다시는 국정농단과 같은 불행한 일이 생기지 않고, 국민이 주인인 정의로운 나라로 한발 더 다가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대통령은 "검찰 개혁에 대한 국민의 요구가 높다"며 "이제부터의 과제는 윤석열 총장이 아닌 다른 어느 누가 총장이 되더라도 흔들리지 않는 공정한 반부패 시스템을 만들어 정착시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부패에 엄정히 대응하면서도 수사와 기소 과정에서 인권과 민주성과 공정성을 확보하는 완성도 높은 시스템을 정착시켜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공정사회를 향한 반부패정책협의회 성과와 향후 추진 방향에 대한 보고도 함께 이뤄졌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조국-윤석열 조합의 검찰 개혁 희망…꿈같은 희망됐다" (2019-10-15 01:02:11)

날씨, 서울,중부 아침부터 많...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11월 17...
운세, 11월 17일 [음력 10월 21일]...
창원거리페스티벌, '1980년대 ...
부산콘텐츠유니버시아드 C.그...
제5회 울주세계산악영화제, 각...
김영산, 한국형전투기(KF-X)사...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