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H 소형무장헬기 시범비행 ”서울 ADEX 2019...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2월11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정치외교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 지붕 식구’가 ‘한 배를 탄 전우’로, 동해 지키는 형제 해군
등록날짜 [ 2019년11월28일 23시54분 ]
 
 

한 배를 타고 있는 형제 장병인 형 홍종윤 일병(우측)과 홍주연 일병(좌측)이 고속정 앞에서 각오를 다지고 있다.. 사진 해군제공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해군1함대사령부 소속 고속정 참수리-331호정(PKM, 130톤급)의 홍종윤(22세) 일병과 홍주연(21세) 일병은 ‘한 배’를 타고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형제 장병이다.

두 형제가 근무하는 해군 고속정에 수병은 불과 열 명 남짓. 형인 홍종윤 일병(해상병 658기)은 신병 교육․훈련을 수료하고 지난 8월 15일에 고속정에 갑판병으로 부임했다. 동생인 홍주연 일병(해상병 660기)은 그로부터 3개월이 지난 11월 1일 형과 같은 고속정에 전탐병으로 배치됐다. 형제가 ‘한 배’에 타게 된 것이다.

형제가 교육 수료 이후에 첫 근무지로 동일한 함정에 배치되는 경우는 거의 드물다. 해군 수병은 매 기수 천명 내외가 수료한다. 각자 희망지역과 부대를 지망하지만, 근무지는 지역․부대별 인력 충원율과 직별에 따른 공석도 고려해야 하고 전산배치로 이뤄진다. 더욱이 해군 고속정은 승조원이 30여 명 정도의 작은 함정이다.

형제는 강원도 동해시가 고향이다. 동해시는 바다와 접해있어 물과 친해졌고 해군부대가 위치해 해군에 대한 호감이 커졌다고 한다. 형제의 작은 할아버지가 해군 부사관으로 복무한 것도 영향을 끼쳤다. 형제는 나란히 해군 입대를 결정했고, 첫 근무지로 동해시에 위치한 해군1함대사령부를 지망했다. 그 결과 우연히 형과 동생이 참수리-331호정에 배치돼 함께 근무하게 됐다. 

홍종윤 일병은 “해군에 들어와서 고속정을 탄지 3개월 즈음에 신병이 온다고 해서 정말 기대했는데, 그 신병이 동생이라는 소식을 듣고 너무 깜짝 놀랐다.”라며 “처음에는 만감이 교차했지만, 막상 함께 근무하니 서로 의지가 되고 남모를 추억과 우애가 두터워져 가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홍 일병은 “각종 교육‧훈련과 작업 시에 동생은 처음 해보는 것이 많기 때문에 옆에서 도움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동생 홍주연 일병도 “이제 막 해군에 들어와 함정 생활을 시작하는 때라 적응하고 배울 것도 많은데, 형이 한 배에 타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크게 힘이 된다.”라며 “생각치도 않게 행운을 얻은 만큼 둘이 힘을 합쳐 동해를 지키는 형제 해군이 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두 형제의 특기는 각각 ‘갑판’과 ‘전탐’이다. 해군 함정 근무 중에서도 손에 꼽히는 대표직별이다. 갑판은 함정의 전반적인 부분을 담당하고 전탐은 레이더를 운용하며 전파를 탐지한다. 특히 고속정이 항해 중에는 갑판병이 견시(見視) 임무를 하기도 한다. 그럴 때면 함교에서는 형이 눈으로, 조타실에서는 동생이 레이더로 접촉물을 식별한다. 형과 동생의 하모니(Harmony)가 중요한 순간이다.

서광식(상사) 참수리-331호정 전탐장은 “한 지붕 식구가 한 배를 탄 전우가 되는 일은 군(軍) 생활 중에 처음 겪는 일이다.”라며 “형제가 서로 의지하며 열심히 생활하기 때문에 형은 더욱 의젓한 선임이 되고 동생은 함정에 더욱 빨리 적응하는 것 같아 보기 좋다.”고 말했다. 

동생 홍주연 일병이 부임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이달 초, 이들이 근무하는 참수리-331호정은 가족 초청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두 형제는 어머니와 할머니, 삼촌에 이모까지 초청했다. 가족들은 형제가 실제 생활하는 공간을 둘러보고 서로의 임무도 소개받는 시간을 가졌다. 

두 형제의 어머니 김영주(52세) 씨는 “둘째가 형을 따라 해군으로 입대한 후에 같은 배로 부임한다는 전화를 받고 신기하고 반가웠고, 무엇보다 서로 의지가 될 것이라는 생각에 안심됐다.”라며 “이제는 동해 시내에 다니는 해군 수병들을 보면 다 내 아들 같고, 동해 바다를 보면 내 아들들이 지킨다는 생각에 절로 뿌듯하고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임 EU 집행위윈장과 문 대통령 “‘옳은 변화’로 가는 EU 기대” (2019-12-02 22:29:24)
‘한·아세안특별정상회’ 공동 언론 발표,…인적·문화 교류 확대 사람 중심 공동체 (2019-11-27 07:45:16)

문 대통령, 한·일·중 정상회...
보더랜드 3, ‘목시의 핸섬 ...
농식품산업 해외진출&협력 강...
CFS 2019, 8강 대진 발표!
‘크레이지아케이드 BnB M’ ...
‘FIFA 온라인 4’, ‘EACC WINTER 2...
국토부, 환경부와 국토계획·...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