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8월08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농식품부, 스마트 영농 시범서비스 개시!
등록날짜 [ 2019년12월13일 09시45분 ]
 
 



[더코리아뉴스] 김현민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는 소규모 단동온실 또는 진입 초기 농업인이 낮은 도입비용으로 온실 환경 데이터를 활용하여 스마트 영농을 할 수 있는 시범서비스를 개시하였다.

국내 비닐하우스의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단동 위주의 소규모 농가와 영세하거나 초보 농업인의 경우는 초기 투자비용이 큰 스마트팜을 도입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또한, 스마트팜을 도입하더라도 정밀농업을 위해서는 다년간의 데이터 수집이 필요함에 따라 단기간의 데이터를 활용한 스마트팜 영농지원에 대한 현장의 수요가 많았다.

농식품부는 이러한 국내 스마트팜 여건과 농업인의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농가에 최소한의 센서장비를 활용한『빅데이터 단기활용 시범서비스』를 개발하였다.

센서를 통해 수집된 환경정보(온·습도, 일사량, CO2, 뿌리부위 온도)를 모바일에서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이를 토대로 전문가가 데이터를 분석하여 환경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설치비용이 4백만원 내외이므로 대규모 온실뿐만 아니라 소규모 단동 비닐하우스도 데이터 기반의 작물 환경 및 병해충 방제관리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보급형 스마트 영농모델을 목표로 참여농가가 확대될 경우 설치비용을 2백만 원까지 축소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번 서비스는 2018년(1차)부터 딸기(설향) 주산지(충남, 전북, 전남, 경남) 농가 100호의 데이터 수집과 병해 예찰서비스 개발을 진행하였다.

2019년(2차)에는 경북지역 농가 25호를 추가하여 시험운영함으로써 환경모니터링과 병해충 관리 지원 서비스를 개발한 것이다.

환경 모니터링은 센서장비가 설치된 시설의 온·습도, 일사량, CO2, 근권온도를 실시간(최근 3시간, 1분 단위)으로 모바일 서비스나 컴퓨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환경관리 서비스는 일출(몰)온도, 주야간 온도차이(DIF), 수분부족분, 결로 등을 실시간(1분 단위)으로 그래프 또는 계기판(안전, 주의, 위험) 형태로 확인 할 수 있으며 데이터 활용 컨설팅도 받을 수 있다

시범사업에 참여 중인 전북의 `딸기내음` 농가는 현장방문 인터뷰에서 “저렴한 비용으로 시설 내 환경정보를 실시간으로 볼 수 있어 환경관리가 편리하고, 병해충 예찰을 위한 데이터 활용 컨설팅 받으며 영농을 할 수 있어서 좋다”고 만족감을 표시했다.

한, “데이터 활용을 잘 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향후 더 다양한 환경관리가 가능하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하였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시범서비스를 통해 온·습도 등 환경데이터를 활용한 병해충 예찰과 방제관리 시범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보완하고, 2022년부터는 민간 기업이 농가에 본격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할 계획이다.”고 하였다.

“특히, 영세·소규모 농가도 데이터를 활용한 스마트영농에 참여 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스마트영농 확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김현민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한민국 최고농업기술명인’ 연말 맞아 훈훈한 나눔 활동! (2019-12-13 10:22:34)
날씨, 강원 대설특보 영하권 추위‥밤부터 곳곳 비·눈 (2019-12-13 06:43:45)

날씨, 주말 장맛비 일요일 낮...
일본 코로나19, 역대 최다 기록...
오늘의 운세, 8월 8일[음력 6월 ...
토요일 띠별로 보는 주간운...
식사문화 개선 캠페인 홍보 위...
웹젠, 2Q 영업이익 259억원... 전...
에픽세븐, 신규 월광 영웅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