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8월08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스포츠 > 축구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EAFF E-1 챔피언십] 벤투 감독 "우리 스타일로 승리했다“
등록날짜 [ 2019년12월19일 14시16분 ]
 
 



[더코리아뉴스]
조인애 기자 = “우리의 스타일로 승리하고 우승했다는 것이 중요하다.”
 
파울루 벤투 한국남자축구국가대표팀 감독이 2019 EAFF E-1 챔피언십 남자부 우승을 거둔 것에 대한 자랑스러움을 드러냈다. 남자대표팀은 18일 저녁 7시 30분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일본과의 3차전에서 황인범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이번 대회에서 3전 전승을 거둔 남자대표팀은 통산 다섯 번째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경기 내내 테크니컬에어리어에서 활발히 선수들을 지휘한 벤투 감독은 승리와 우승의 기쁨을 만끽했다. 시상식 후 이어진 기자회견에서도 “선수들과 코칭스태프들에게 축하하고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그밖에도 지속적으로 우리 팀을 지원해준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며 고양된 소감을 밝혔다.
 
벤투 감독은 이날 경기에 대해 “좋은 경기였고 양 팀 모두 치열한 경기를 했다. 우리 선수들이 매순간 경기 흐름을 읽고 무엇을 해야 하는지 이해하며 플레이한 덕분에 승리했다. 정당한 승리라 생각한다. 2차전 후 회복할 시간이 부족했음에도 선수들이 서로 희생하면서 잘 뛰어줬다. 다시 한 번 선수들에게 축하한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다”며 선수들을 칭찬했다.
 
특히 벤투 감독은 경기 내용과 스타일에 대해서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는 “일본이 골키퍼부터 어떻게 빌드업을 진행하는지 파악했고 이를 저지하기 위해 어떤 방식으로 압박을 할 것인지를 연구했다. 전방 압박을 해야 할 때와 조금 내려와서 중앙에서 압박해야 할 때를 구분해 실행했다. 또한 빠른 윙어들을 활용해 역습을 준비했다. 이런 전략들과 선수들의 활약이 더해져 승리할 수 있었다. 무엇보다 우리의 스타일을 유지하면서 좋은 경기를 펼쳤다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2018년 8월 부임한 이후 1년여 동안 남자대표팀을 이끌어오고 있는 벤투 감독은 “우리는 이길 수도, 비길 수도, 질 수도 있다. 하지만 우리가 만들어가는 우리만의 특징과 스타일이 무엇인지 확신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 선수들과 그 부분에 대해서 신뢰와 자신감을 공유하고 있다. 지난 1년여 동안 우리만의 색깔을 만들어왔다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이대로 팀을 이끌어나갈 생각”이라며 축구철학에 대한 소신을 드러내기도 했다.
 
2019년을 기분 좋게 마무리한 남자대표팀은 이제 내년 3월 재개될 2022 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을 준비해야 한다. 벤투 감독은 “지난 모든 과정들도 결국 월드컨 본선 진출이라는 핵심 목표를 보고 달려온 것이다. 우선 선수들이 휴식을 잘 취해야 한다. 우리 코칭스태프들은 유럽에 나가서 여러 경기들을 보며 우리 경기를 차근차근 준비할 예정이다. 지금까지 해왔듯 계속 우리의 스타일대로 해나가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자료 및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MVP 황인범 "비난에 나약한 모습 보이고 싶지 않았다" (2019-12-19 14:25:22)
축구, U-18 남자대표팀, 베트남 꺾고 방콕컵 우승 (2019-10-14 01:37:57)

날씨, 주말 장맛비 일요일 낮...
일본 코로나19, 역대 최다 기록...
오늘의 운세, 8월 8일[음력 6월 ...
토요일 띠별로 보는 주간운...
식사문화 개선 캠페인 홍보 위...
웹젠, 2Q 영업이익 259억원... 전...
에픽세븐, 신규 월광 영웅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