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8월05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스포츠 > 해외야구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토론토와 계약한 류현진…공포의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등록날짜 [ 2019년12월23일 14시06분 ]
 
 

토론토 블루제이스(지난 LA다저스)의 류현진과 아내 배지현 전 아나운서가 지난 11월 14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는 모습


[더코리아뉴스]
조인애 기자 =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이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계약했다. ‘공포의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에 입성하면서 쉽지 않은 내년을 기다리고 있다. 토론토는 타자구장을 홈구장으로 쓰게 되는 팀이다.

MLB 네트워크 존 헤이먼 기자에 따르면 23일(한국시간)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류현진이 4년 8000만 달러 계약을 맺었다고 보도하면서 7개 구단으로부터 관심을 받고 있었는데 그 가운데 토론토의 구애가 가장 강했다. 22일 토론토가 류현진에게 4년 8000만 달러를 제안했고, 이 제안에 류현진은 도장을 찍었다.

현재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선발투수 FA 시장에서 유일하게 남은 대어였다. LA 다저스, LA 에인절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등이 여전히 류현진에게 관심을 보여왔다. 그러나 미국 현지 언론들은 부상과 나이 이슈가 있는 류현진의 4년 계약에 대해서는 물음표를 달면서 다소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에는 뉴욕 양키스와 보스턴 레드삭스가 있을 뿐 아니라 타자 친화 구장이 많다. 트로피카나 필드를 제외하고는 모두 타자에 유리해 류현진으로서는 메이저리그 마지막 계약이 될 것으로 보이는, 이 기간 쉽지 않은 도전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 류현진은 왼손 투수이기 때문에 사정이 나은 편이라고 하지만 토론토와의 계약은 류현진에게 있어 제2의 도전, LA 다저스와 토론토는 같은 메이저리그이지만 환경과 조건이 매우 다르다고 할 수 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KK' 김광현, 홈런군단 MIN과 두 번째 선발...2이닝 깔끔 (2020-03-10 02:32:46)
LA 다저스, "류현진, 200억 QO 제시" MLB.com 받아라 (2018-11-03 20:48:22)

검은사막 모바일, 여름 맞이 ...
오버워치, 한층 새로워진 ‘202...
중기부-스타벅스, 중년층 재기...
‘EA SPORTS™ FIFA 모바일’ 론칭...
콜 오브 듀티: 모던 워페어&워...
‘클럽 엠스타’ 신규 작물ᆞ...
FPS 발로란트, ‘액트2’ 선보...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