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H 소형무장헬기 시범비행 ”서울 ADEX 2019...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4월01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U-23 챔피언십, 김학범호, 이란에 ‘이동준‥조규성 연속골’로 8강행
등록날짜 [ 2020년01월13일 20시10분 ]
 
 



[더코리아뉴스]
조인애 기자 = 김학범호가 중국과의 1차전과 비교해 확 달라진 경기력을 선보이며 2연승으로 8강행을 확정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남자 U-23 대표팀은 12일(한국시간) 태국 송클라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이란을 2-1로 이겼다. 이동준, 조규성의 연속골로 전반을 2-0으로 마친 한국은 후반 이란에 한 골을 내줬으나 더 이상 추격을 허용하지 않았다. 2연승을 기록한 한국은 조별리그 최종전 결과에 상관없이 최소 조 2위를 확보해 8강 진출을 조기에 확정했다. 한국은 15일 우즈베키스탄과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중국전에 비해 공수 양면에서 향상된 모습이었다. 전술적인 대처와 선수 구성 변화가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 태극전사들은 이란이 볼을 잡으면 곧바로 강한 압박을 펼쳐 수차례 볼을 뺏어내 좋은 장면을 연출했다. 또한 중앙 콤비네이션 플레이를 통해 골이 터지며 자신감을 얻었다.
 
선수를 대거 바꾼 것도 경기력 향상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김 감독은 1차전과 비교해 7명이 달라진 라인업을 내세웠다. 특히 2선과 최전방 공격수는 모두 바뀌었다. 최전방에는 조규성이 섰고, 2선에서 정우영-정승원-이동준이 뒷받침했다. 수비형 미드필더는 원두재와 맹성웅이 맡았다. 포백 수비진은 김진야-이상민-정태욱-이유현으로 구성됐다. 골문은 송범근이 지켰다.


 
한국은 전반에만 두 골을 몰아치며 기분 좋게 앞서나갔다. 중국전에 교체 투입돼 극적인 결승골을 성공시킨 이동준이 이날 선제골의 주인공이었다. 이동준은 전반 22분 맹성웅이 슈팅한 볼이 골키퍼 손 맞고 나오자 쇄도하며 오른발로 밀어 넣어 두 경기 연속골을 기록했다.
 
오세훈 대신 이날 스트라이커를 맡은 조규성은 전반 35분 아크 정면에서 대포알 같은 왼발슛으로 추가골을 기록했다. 골을 넣은 뒤 조규성은 마치 ‘내 골 어때?’라고 말하는 듯 두 팔을 벌린 채 시크한 표정을 지어 보였다.
 
그러나 이란은 만만치 않았다. 후반 9분 레자 셰카리가 왼쪽 측면에서 넘어온 크로스를 헤더골로 연결시켜 한 골 차로 따라붙었다. 한 골을 허용하자 김 감독은 두 명을 한꺼번에 교체하며 분위기를 바꾸려고 했다. 한국은 남은 시간 동안 공수 밸런스를 잘 유지하며 승리를 지켜냈다.
 
자료/사진 =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립산림과학원, 제3회 '2020 산림·임업 전망' 발표대회 열린다! (2020-01-13 20:37:38)
한국당,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의 임명 동의 반대 (2020-01-13 14:40:07)

수요일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오늘의 운세, 4월 1일[음력 3월 ...
불가리아 총리, 진단키트 긴급...
송영길, 주한미군 한국 근로자...
성일종, ‘태안서부권 발전 프...
송갑석, ‘청년 창업 중심 서...
베트남 축구 한류 박항서 감독...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