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H 소형무장헬기 시범비행 ”서울 ADEX 2019...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2월21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올림픽팀, 도쿄행 티켓 확보 호주에 김대원·이동경 골 2-0 격파
등록날짜 [ 2020년01월23일 00시29분 ]
 
 



[더코리아뉴스]
조인애 기자=한국축구가 호주를 꺽고 세계 최초 올림픽 9회 연속 진출을 달성하는 기록을 세웠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3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22일 오후 10시 15분(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전 호주와의 맞대결에서 김대원·이동경 골로 2-0으로 호주를 완벽하게 격파하고 이 대회 최소 2위를 확보한 한국은 2020 도쿄올림픽 본선 티켓을 확보하는 기염을 토했다.

전반부터 후반까지 주도권을 잡은 한국은 4-2-3-1전술에 송범근 골키퍼이 골문에 섰고, 강윤성, 이상민, 정태욱, 이유현이 수비를 지켰다. 3선은 원두재, 김동현, 2선은 김대원, 정승원, 엄원상이 자리했다. 원톱 오세훈이 최전방 공격을 이끌었다.

전반 초중반 오세훈 터닝슛은 골대를 때리면서 골대 불운의 징크스가 올림픽으로 가는 발목을 잡을 걱정은 잠시였다. 한국팀은 완벽하게 호주를 제압했다. 한국은 전반 3분 오세훈의 중거리 슈팅으로 포문을 열었다. 전반 12분에는 김대원이 왼쪽에서 크로스를 올렸고, 호주 수비 머리에 맞고 굴절돼 엄원상에게 향했다. 엄원상의 왼발 슈팅은 밖으로 나갔다. 곧이어 정승원의 논스톱 슈팅은 골문 위로 향했다.

3분 뒤에는 측면 수비수 강윤성이 공격에 가담해 땅볼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품에 안겼다. 전반 24분 엄원상의 패스를 받은 오세훈이 왼발 터닝 슈팅을 때렸다. 이 공은 골포스트 하단을 때리고 밖으로 나가면서 두번째 완벽한 아쉬움을 삼켰다.


전반전 아쉬움을 뒤로하고 후반전에 나선 한국은 후반 시작과 함께 엄원상을 빼고 이동준을 넣었다. 후반 6분 김대원이 다시 중거리 슈팅을 때렸으나 수비 몸에 맞고 코너킥으로 연결되면서 정태욱이 코너킥으로 배급했다. 

후반전에도 완벽한 주도권을 잡은 한국팀은 11분 이유현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오자 이 공을 기다렸다는 듯이 김대원이 밀어 넣으며 선제골로 앞서기 시작했다.

한국은 후반 19분 정승원을 들여보내고 이동경을 투입했다. 후반 31분 이동경이 박스 밖에서 공을 잡았다. 안쪽으로 드리블 돌파하던 이동경은 왼발 슈팅을 시도했다. 이 공은 골대를 맞고 골망을 흔들면서 호주를 완벽하게 제압하고 도쿄행 티켓을 확보했다.

한국(2): 김대원(후 11), 이동경(후 31)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명절 고속버스 왜 통행료 면제, 서민 승객 통행료 포함 요금 그대로’ (2020-01-23 07:46:51)
날씨, 초봄처럼 포근한 설날 전야…충청 이남 낮까지 비 (2020-01-23 00:02:35)

‘LED 청색광’ 새싹채소 비타...
프리바이오틱 건강소재 ‘도...
금요일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운세, 3월 21일 [음력 2월 27일] ...
‘대항해의길’, 항해사 각성&...
‘R2’. ‘오리지널 리부트 서...
산림청, ‘2020년도 나무 심기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