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공군 F-35A 프리덤 파이터 17호, 18...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9월20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방외교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특전사 칼, 짝퉁 논란에 휩싸여…육군 올해도 5000개 보급강행
등록날짜 [ 2020년02월04일 11시48분 ]
 
 

미국 SOG사의 ‘씰스트라이크’ 나이프 / SOG 유튜브 캡처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육군이 지난해 ‘짝퉁’ 논란에 휩싸인 특수작전용 칼 5,000여 개를 올해 보급할 계획이어서 논란이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이같은 사실을 단독 보도한 헤럴드경제에 따르면 육군 당국은 지난해 말 이 칼의 짝퉁 논란이 일자 성능과 형상에 대해 재검수하겠다는 태도를 밝혔으나, 이미 구매가 확정된 상황이어서 결국 보급을 강행키로 한 것이다.

지난해 보급된 5,000여 개에 대해 미국 SOG사는 자사 공급제품이 아니라고 통보해 논란이 시작되었다. ‘씰스트라이크’는 SOG사가 인증한 대만기업에서 제조하고 있지만, 지난해 들여와 보급한 특수작전용 칼 5,000여 개는 중국산 모방 제품이라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육군은 지난해 특수작전용 칼 5,000여 개를 보급했고, 올해도 같은 양을 보급할 계획이라고 육군과 관련 방위산업계가 확인했다. 보도에 따르면 올해 계획된 특수작전용 칼 5,000여 개가 이르면 오는 4월께 배급될 예정이다.

이 칼을 실제 운용하는 육군 특수전사령부 일부 대원들 사이에서는 해당 짝퉁 논란이 일고 있는 칼의 성능 문제와 짝퉁 논란으로 특전사 대원들의 명예와 자부심을 훼손하고 특히 특수부대 사기에 금이 가는 근원적인 문제도 대두되고 있다. 

더 큰 문제는 지난해와 올해에 이어 내년에 훨씬 더 많은 양의 보급이 예정돼 있는데, 육군은 이 칼의 납품 과정이 적법했다며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추가로 이 칼을 대량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한국 특수전사령부와 주한미군의 근접전투 훈련 장면.[사진=김병장네]

육군은 군용품 조달 관련 규정 및 제도가 최저가 입찰 방식으로 돼 있어 이런 제도가 바뀌지 않는 한, 해당 칼의 납품은 문제가 없다는 태도다. 하지만 일부에서 다른 지적도 나오고 있다. 현행 제도하에서도 군 당국의 의지만 있다면 이런 조달 시스템을 보완 가능하다고 했다.

제도상으로 군 당국이 의지만 있다면 최저입찰제 이외에 방식을 취할 방법이 있다. 사실 큰 문제는 조달 당국의 의지가 문제라는 지적이다.

일각에서 방사청 등을 거론하는 데에 대해 군용제품의 품질 검수 및 인증을 담당하는 방위사업청 산하 국방기술품질원은 해당 칼이 특정 군부대에서만 사용하는 것으로, 국방기술품질원의 담당이 아니라고 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먹고 입는 군용물자의 품질 향상으로 불만 제로화에 도전 (2020-02-04 17:58:20)
공군을 빛낸 주인공…7개 부문 단체 9팀·개인 1명 수상 (2020-02-03 13:02:22)

19일 코로나19, 국내 106명 해외...
문 대통령, 이흥구 신임 대법...
문 대통령, 김대지 신임 국세...
문 대통령, 신임 서욱 국방부 ...
날씨, 주말•일요일 쾌청한 가...
일본 코로나19, 572명의 사망자 ...
19일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9...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