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H 소형무장헬기 시범비행 ”서울 ADEX 2019...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2월20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산업경제 > 생활경제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배 과수원 저온 피해 막는 새 연소 기술 개발…매연 발생량 줄고 연소 최대 5시간 유지
등록날짜 [ 2020년02월13일 10시46분 ]
 
 

<농촌진흥청이 새로 개발한 저온 피해 예방용 연소 자재>


[더코리아뉴스]
전영애 기자 = 농촌진흥청이 해마다 반복되는 배 과수원의 봄철 저온 피해 예방을 위해 환경친화적인 연소 기술을 개발해 농가 보급에 나섰다.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해마다 배꽃이 피는 시기, 서리와 저온으로 꽃이 죽는 저온 피해가 발생한다. 올해는 12월과 1월 기온이 예년보다 2.4℃ 높아 3~4월 갑작스러운 추위가 오면 더 큰 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저온 피해 예방을 위해 과거에는 왕겨, 짚, 전정 가지를 태워 온도를 유지하는 방법을 사용했지만, 이는 폐기물관리법에 저촉된다. 바람(방상팬)과 물(살수법)을 이용한 장치도 보급됐지만, 초기 비용이 많이 들어 실제 농가 보급은 미미하다. 

농촌진흥청이 새로 개발한 기술은 금속용기에 메탄올 젤, 목탄, 액체파라핀 등 3종의 자재를 배치해 연소하는 방식으로 이들 연소 자재는 친환경적 소재로 기존 석유류로 연소했을 때보다 매연 발생량을 4분의 1 이하로 줄일 수 있다. 

또한, 연소 자재를 분리‧배치하고 액상 연료가 연소 과정 중에 고르게 혼합되게 해 완전히 탈 때까지 불꽃 세력을 안정적으로 유지할 수 있다. 연소 시간은 금속용기 뚜껑을 닫는 수준에 따라, 뚜껑을 절반 수준으로 열었을 때는 5시간 30분, 완전히 열었을 때는 1시간 30분 동안 유지된다.

연구진이 대기가 정체된 가운데 뚜껑을 완전히 열고 가로, 세로 각 6m로 연소 자재를 배치해 불을 붙인 결과, 3시간 40분 동안 외부 기온보다 1℃ 상승한 상태로 온도를 유지할 수 있었다. 

비용도 경제적이다. 방상팬과 살수법은 10아르(a)당 각각 295만 원과 85만 원이 소요되고 과수원 규모에 따라 초기 시설비가 많이 들지만, 새로 개발한 연소 자재는 약 30만 원 수준이며 초기 시설도 필요 없다. 우리나라 소규모 과수원에서 유용하게 사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농촌진흥청은 이번에 개발한 연소 자재를 특허 출원하고 산업체 기술이전을 통해 보급 중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강삼석 배 연구소장은 “과수 농가 대부분이 저온 피해를 본 뒤 대책 중심으로 대응해 왔지만, 피해가 잦은 과수원은 연소 자재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과실이 안정적으로 달리도록 해야 한다.”라며, “연소 자재를 사용할 경우, 불을 붙일 때부터 끌 때까지 외부 기온변화를 주시하면서 연소량을 조절하고, 주변을 미리 정리해 화재 위험이 없도록 주의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전영애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심혈관질환 예방 효과 ‘쓴메밀’ 새싹자원 선발…희망 농가에 보급 (2020-02-13 10:56:44)
한우 교배 알맞은 정액 선택…농가에 프로그램 책자 보급 (2020-02-13 10:31:13)

‘대항해의길’, 항해사 각성&...
‘R2’. ‘오리지널 리부트 서...
산림청, ‘2020년도 나무 심기 ...
섀도우 아레나, 신규 클래스 '...
'진화소녀' 사자왕 리처드 및 ...
조원진·김문수 통합 합의
‘에오스’, 신규 및 복귀 이...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