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공군 F-35A 프리덤 파이터 17호, 18...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9월30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행정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코로나19, 특교세 157.5억 원 추가 지원…바이러스 핑계 총선용 살포?
등록날짜 [ 2020년02월14일 12시45분 ]
 - 방역물품 구입, 지자체 선별진료소 운영 등에 활용 -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행정안전부가 우한 교민 3차 귀국에 따른 임시생활시설 추가 운영과 중국인 유학생 입국 등에 따라 코로나19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한 지자체 방역활동을 더욱 강화할 필요가 있어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157.5억 원*을 긴급 추가 지원한다고 밝혔다.

특교세가 지원되는 곳은 서울 16.4억, 부산 8.8억, 대구 7억, 인천 10.9억, 광주 6.4억, 대전 4.8억, 울산 3.6억, 세종 1.3억, 경기 26억, 강원 7.4억, 충북 10.9억, 충남 11.5억, 전북 7.5억, 전남 11.2억, 경북 10.7억, 경남 11.2억, 제주 1.9억 원이 지난 3일 코로나19 긴급대책비 48억 원 지원한 지 불과 얼마 지나지 않았다.

오늘 행안부가 특교세 지원 지역을 보면 코로나19와 무관한 전 지역에 포함되어 있다. 이 특교세가 얼마나 효과 있게 사용될지에 의구심이 든다는 지적이다. 일각에서는 총선을 앞두고 코로나19를 핑게로 총선용 살포가 아닌지 의구심으로 지켜보고 있다.

행안부는 지원 규모는 시·도별 인구와 접촉자 및 지자체 선별진료소 운영 현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결정했으며, 특히, 경기 이천, 충북 진천·음성, 충남 아산에는 임시생활 시설 주변 지역 소독과 방역물품 지원에 필요한 예산을 별도로 반영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지원되는 특교세는 마스크 등 방역물품뿐만 아니라 지자체 선별진료소 운영에 필요한 물품과 장비구입도 가능하도록 했다.

진영 장관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현장 방역 활동 및 접촉자 관리 등에 빈틈이 없도록 지자체와 함께 필요한 조치를 적극적으로 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비상경제회의'…가습기, '금융소비자 보호' 금소법 공포 (2020-03-17 15:19:03)
행안부, 전자증명서 발급 대상 증명서 총 13종으로 확대 (2020-02-13 18:09:32)

[영화]괜찮아 있는 그대로 ‘...
“한국형 전투기(KF-X)의 이름...
[영화]미스터리한 천재 디자이...
Astral Knight 20 연합훈련 펼치는 ...
오키나와 미 해병대, 최신 다...
특허괴물, 韓 기업에 ‘마구잡...
[포토] 박 의장, 스웨덴 웁살...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