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공군 F-35A 프리덤 파이터 17호, 18...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9월21일mon
 

뉴스

군사저널

티커뉴스
OFF

국방뉴스

국방/합참/종합

육  군

해  군

공  군

해병대

주한미군

세계육군

세계해군

세계공군

항공모함

전략잠수함

순양·구축함

전략폭격기

UAV/UGV

전략미사일

개인소화기

특수부대

여  군

군사동영상

방위사업청

 

 

 

 

 

 

 

 

 

뉴스홈 > 군사저널 > 국방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주한미군 근로자 무급휴직 최종 통보 압박…우기는 미국에 대책 없는 정부
등록날짜 [ 2020년02월28일 17시30분 ]
대한민국 국민 세금으로 구축한 세계 최대규모의 평택주한미군기지.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주한미군사령부에서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들에 대해 오는 4월 1일 자 무급휴직을 28일 최종 통보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이번 주한미군사의 통보는 4월 1일부로 이루어질 무급휴직에 대한 사전고지와 함께 압박 수단의 하나로 보인다. 

국방부 관계자는 “정부가 제11차 한미방위비분담특별협정 타결을 위해서 노력 중인 가운데 이러한 상황이 발생한 것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아울러 협상대표로서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라며 “정부는 합리적이고 공평한 방위비분담을 통해서 한미동맹과 연합방위태세 강화에 기여하는 한미 간 상호 수용 가능한 협상 결과를 만들어내기 위해 그동안 노력해 왔다.”라며 “아직까지 최종 합의에 이르기에는 입장차이가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이어 “미 측이 현재 언급하고 있는 수정안이 의미 있는 수준의 제안으로 보기 어려우며, 양측 간 협의를 위해 만나자는 우리 측의 거듭된 제안에도 차기 회의가 지연되고 있다”라고 했다. 

이런 가운데 “한미 양측 모두가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에 관련해서는 한미동맹 강화와 발전, 근로자의 생계 안정, 주한미군의 안정적 주둔을 통한 연합방위태세 유지 등에 비추어 무급휴직이 바람직하지 않다는 인식은 함께하고 있”어 근로자 급여에 대해 방위비 협상 타결 전 해결을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국방부는 주한미군사 측의 무급휴직 통보가 이루어지는 상황을 감안하고 SMA 협상타결이 지연될 경우를 대비해서 한국인 근로자들에 대한 인건비 지급 문제를 우선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교환각서 체결을 미 측에 이미 제안해 놓았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어떠한 경우에도 정부는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합리적이고 공평한 수준의 방위비분담을 조속히 합의함으로써 70년 역사의 한미동맹과 연합방위태세 강화에 기여하고,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들의 안정적 근로여건이 확보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영상] 전 함정 'Thank You' 기류 게양으로 ‘#덕분에챌린지’ 참여 (2020-05-07 15:36:06)
일본 자위대, 한국 군대 제치고 세계 군사력 6위…해군력은 미국 다음 (2020-01-27 16:13: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