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H 소형무장헬기 시범비행 ”서울 ADEX 2019...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4월05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 보건복지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달 사용 나노 마스크, 고글…코로나 균 붙지 못하는 기술 개발 빨라졌다.
등록날짜 [ 2020년03월17일 19시00분 ]
 
 

자료사진


[더코리아뉴스]
고대성 기자 =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연구진 관계자는 17일 의료진의 방호복 착용으로 인한 고글 김서림을 방지하고 바이러스 함유 비말에 대한 저항성이 향상된 마스크 소재를 개발하고 있다고 밝히고 소재의 표면구조를 나노단위(10-9m, 10억분의 1미터)로 제어하여 본래 소재가 가지고 있는 수분에 대한 특성(친수성 혹은 발수성)을 극대화시키는 것이 핵심이라고 했다.

의학용 등 고글 유리 표면이 초(超)친수성을 나타내도록 나노구조화하면 수증기가 방울의 형태가 아닌 얇은 막의 형태로 퍼지기 때문에 김서림이 생기지 않아, 장시간 고글을 착용하는 의료진의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다.
또한, 유리 표면 위에 친수성 물질을 얇게 도포하는 기존 김서림 방지제와 달리 의료기기 재사용을 위한 멸균과정에도 증발될 위험이 없으므로 내구성 면에서 우수하다.

(마스크) 고글과 반대로 마스크 외부 소재의 발수성을 극대화시키면 바이러스가 함유된 비말이 마스크 표면에 접촉하는 것 자체를 어렵게 하며, 표면에 붙은 비말이라도 마스크 내부로 확산되는 것을 억제할 수 있기에, 감염의 우려가 큰 환경에서 근무하는 의료진 활용 마스크의 저항성을 크게 향상시킬 수 있다.

카이스트 국내 연구진이 나노 기술을 이용해, 20번 이상 빨아서 한 달 내내 사용할 수 있는 마스크를 개발했다. 판매는 식약처 승인을 거쳐 이르면 다음 달 말 보급이 가능하다는 관련 업계의 설명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병선 제1차관이 의료진 활용을 위한 고기능 고글 및 마스크 소재 기술개발을 주도하고 있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 방문한 자리에서 “감염의 위협을 무릅쓰고 최일선 현장에서 애쓰고 계신 의료진의 노고에 감사드리며, 코로나19 해결에 의료진의 건강과 안전이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소재개발을 통한 의료용 장비의 고기능화는 물론, 신종 감염병으로부터 의료진을 비롯한 우리국민을 보호할 수 있는 기술개발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일본 수출규제 이후 소재연구의 중요성이 더욱 증가한 가운데, 올해 2,336억원을 투자(전년대비 136%↑)하여, 자동차·디스플레이 등 주력산업에 대한 독자 소재기술 확보와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첨단소재 개발, 국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소재개발을 더욱 체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고대성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반영구 마스크 개발, 세균 99% 분해…필로스로이테크사 곧 시판 (2020-03-18 17:19:58)
전국 모든 유․초․중․고․특 개학 2주간 추가연기 결정 (2020-03-17 17:37:34)

한식 날씨, 맑은 가운데 기온 ...
4일 도쿄 확진자 100명 넘어 폭...
국회사무처 8급 공개경쟁채용...
소병훈, 물이 흐르는 직리천, ...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4월 5일...
오늘의 운세, 4월 5일 [음력 3월...
일찍 꽃 핀 사과 과수원, 재배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