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H 소형무장헬기 시범비행 ”서울 ADEX 2019...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4월05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산업경제 > 생활경제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꽃 빨리 핀 과수…결실안정 위해 ‘꽃가루 은행’ 이용
등록날짜 [ 2020년03월22일 07시48분 ]
 - 코로나19로 일부 작목 꽃가루 수급 우려, 인공수분 준비 -
 

자료제공 농촌진흥청


[더코리아뉴스]
고대성 기자 = 농촌진흥청이 평년보다 과수의 꽃이 빨리 피고 코로나-19 영향으로 일부 작목의 꽃가루 수급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어 꽃가루은행을 통한 인공수분 준비를 당부했다. 

올해처럼 꽃이 빨리 핀 해에는 꽃이 피어 있는 동안 저온 발생이 예측되므로 벌, 나비 등 화분매개곤충(꽃가루를 운반해 수분을 시켜주는 곤충)의 활동이 저조할 것을 대비해 인공수분을 반드시 실시해 주는 것이 좋다.

꽃가루은행은 배, 사과 등 주요과수의 꽃 피는 시기(3~5월)에 맞춰 주산지 시‧군 농업기술센터에서 운영한다. 

꽃가루받이 나무(수분수)에서 꽃을 따서 꽃가루은행을 방문하면 개약기, 약채취기, 약정선기 등 전용장비를 이용해 꽃가루를 채취한 뒤 결실안정을 위한 발아율 검사 등을 실시한다. 

수입 꽃가루를 구입해 인공수분을 할 경우에도 구입처 또는 농업기술센터에서 발아율 검사를 받은 뒤 사용해야 안정적인 열매 달림을 기대할 수 있다. 

특히 플럼코트(자두와 살구를 교배한 과일)처럼 꽃이 빨리 피고 중국에서 수입한 살구 꽃가루로 인공수분을 하는 과종은 코로나19로 인한 중국 검역 당국의 검역‧통관이 늦어지고 있어 꽃가루 물량 확보에 어려움이 예상된다. 

살구 꽃가루를 확보하지 못한 농가는 시·군 농업기술센터 꽃가루은행을 이용해 직접 꽃가루를 채취해야 한다. 
살구 꽃가루 채취 시기는 꽃이 피기 1~2일 전 꽃봉오리 상태일 때부터 꽃이 핀 뒤 꽃밥이 터지지 않은 시기 사이가 가장 적합하다. 

장기적으로 사과, 배, 플럼코트, 키위 등을 재배하는 농가에서는 꽃가루 공급이 어려울 것을 대비해 과수원에 꽃가루받이 나무를 30% 이상 심어 자연적인 열매 달림을 유도하는 것도 필요하다. 

꽃가루받이 나무와 화분매개곤충을 이용해 자연수분을 계획한 경우 과수의 꽃이 활짝 피기 7~10일 전에 과수원 내에 벌통을 놓는 것이 좋다. 
 
농촌진흥청 유승오 기술보급과장은 “이상기상과 꽃가루 수급 불안에 맞서 안정적인 열매 달림을 위해서는 꽃가루은행을 이용한 인공수분 실천과 수분수 식재가 매우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 한편, 배와 사과, 플럼코트의 꽃가루 채취와 인공수분 동영상은 농촌진흥청 ‘농사로 누리집(www.nongsaro.go.kr → 농업기술동영상)에서 ‘인공수분 기술’을 검색하면 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고대성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외래해충 갈색날개매미충, ‘천적’으로 방제 길 열려 (2020-03-24 17:34:38)
농촌진흥청, 고소득 유망 작물 땅콩 신품종 개발·보급 (2020-03-17 15:47:45)

4일 도쿄 확진자 100명 넘어 폭...
국회사무처 8급 공개경쟁채용...
소병훈, 물이 흐르는 직리천, ...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4월 5일...
오늘의 운세, 4월 5일 [음력 3월...
일찍 꽃 핀 사과 과수원, 재배 ...
사회적 거리두기 2주 더 연장,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