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H 소형무장헬기 시범비행 ”서울 ADEX 2019...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4월05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화재청,'문화재수리재료센터' 건립 이달 본격 돌입!
등록날짜 [ 2020년03월26일 10시23분 ]
 
 


 
[더코리아뉴스] 김현민 기자 =
문화재청은 경북 봉화군 풍정리에 이달부터 ‘문화재수리재료센터’ 건립을 본격 시작했다.

문화재수리재료센터는 문화재수리용 재료를 국가가 직접 확보해 시장에 공급하기 위해 건립되는 시설로, 국내 시장에서는 구입이 어려워 현재는 외국산 수입목으로 대체되거나 공사단가보다 더 비싼 비용으로 거래되면서 국가차원의 대책 마련이 꼭 필요해진 품목들을 주로 취급하게 된다.

앞으로 센터가 건립되면, 제재된 목재 기준 지름 45㎝ 이상의 국내산 소나무, 자연스럽게 휘어진 곡재형 소나무, 강이나 산에서 수집되는 자연산 막돌 등 문화재 수리시장에서 수급이 어려워진 재료들을 시장에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게 된다.

문화재수리 공사의 진정성은 그 첫 번째가 재료의 선정과 품질관리에 있다. 특히, 특대재 소나무의 경우 내부 심재까지 건조가 어렵지만 충분한 시간을 가지고 서서히(약 3년 이상) 건조할 경우 강도와 내구성이 좋고, 잘 썩지 않는 등 많은 장점이 있다. 그러나 장기간에 걸친 목재 보관에 따른 관리비용이 대폭 늘어나는 문제로  현재는 사실상 시장에서 구하기가 매우 어렵다.

문화재청은 이러한 문제점을 인지하고 2013년부터 문화재수리용 소나무 공급체계 개선 연구용역을 진행하였으며, 2018년에는 문화재수리재료센터 건립부지로  경상북도 봉화군을 선정하였다.

봉화군은 백두대간을 따라 생성된 질 좋은 황장목이 주변에 자리하고 있고, 문화재청이 지난 2013년 9월 산림청과 업무협약을 체결하면서 함께 관리하고 있는 문화재 복원용 목재 생산림이 있는 자리(강원도 및 경상북도의 11개 시·군)와도 가까워 센터 건립지로서 적격인 곳으로 판단된다.

건립사업은 총사업비 339억 원으로 2019년부터 2023년까지 5개년 간 시행하게 되며, 지난해 12월 설계공모를 통해 설계업체가 선정되었다.

이달부터 2021년 6월까지 56.7억 원을 투입하여 기본‧실시설계, 군 관리계획 변경, 기획재정부와 조달청 등 관계부처와의 협의, 부지매입 등을 추진하게 된다.

이번 건립사업은 문화재청과 경상북도, 봉화군이 협업 형태로 추진하게 되며, 사업내용 중 군 관리계획 수립, 토지매입, 주변 연결도로의 확장 등은 지방자치단체 주관으로 추진하게 된다.

문화재청은 이번 문화재수리재료센터 건립사업과 관련하여 설계용역 등 추진사업들이 차질 없이 진행되어 오는 2023년 12월까지 건립을 완료하도록 노력할 것이다. 센터 건립에 따라 문화재 수리 사업의 진정성을 살리고 지역경제 활성화의 계기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김현민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화재청, '대형불화 정밀조사' 보고서 발간! (2020-03-26 11:15:20)
2020년 스마트축산 단지 조성사업 4개소 추가 공모! (2020-03-26 09:35:07)

4일 도쿄 확진자 100명 넘어 폭...
국회사무처 8급 공개경쟁채용...
소병훈, 물이 흐르는 직리천, ...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4월 5일...
오늘의 운세, 4월 5일 [음력 3월...
일찍 꽃 핀 사과 과수원, 재배 ...
사회적 거리두기 2주 더 연장,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