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춘추관 연설, 경제와 코로나 중...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5월25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스포츠 > 축구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축구선수 5천 명, ‘상생 지원금 받는다’...벤투-벨 감독 지원 동참
등록날짜 [ 2020년04월08일 18시45분 ]
 
 

자료사진, 제공 대한축구협회


[더코리아뉴스]
조인애 기자 = KFA가 코로나19로 인해 경제적 어려움에 처한 축구인들을 위해 ‘축구 상생 지원금’을 지급한다. 
 
KFA는 코로나19로 축구인들이 전례 없는 어려움에 처한 만큼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는 판단 하에 3억5천만 원의 ‘축구 상생 지원금’을 마련하기로 했다.
 
지원 대상은 리그 및 대회 중단으로 수입의 직격탄을 맞은 유·청소년 지도자와 심판이다. 학교는 물론 클럽 팀까지 KFA 초중고리그에 등록된 783개 팀 소속 지도자와 KFA 등록 심판 전원에게 지원금이 지급된다. 전체 인원은 약 5천 명에 달한다.
 
지원 금액은 초중고 팀당 30만 원, 등록 심판은 급수(1~5급)에 따라 3~10만 원이다. 별도의 신청 절차는 없으며 대상자에게는 문자 메시지를 발송할 예정이다.
 
지원금은 협회 임직원 및 지도자들이 자진 반납한 급여 중 일부로 조성됐다. 홍명보 전무를 비롯한 협회 임원(실장급 이상)들은 20%를 반납했고 직원들도 자발적 동의 절차를 거쳐 10%를 반납했다. 파울루 벤투, 콜린 벨, 김학범 등 각급 대표팀 감독 그리고 연령별 지도자 및 전임지도자들도 자발적 동의하에 본인들의 급여 10%를 반납했다.
 
KFA는 임직원 및 지도자들의 동참으로 조성된 금액을 단순히 비용 절감의 차원으로만 접근하는 것이 아니라 어려움에 처한 축구인들을 돕는 일에 일부 사용하기로 뜻을 모았다.
 
KFA 정몽규 회장은 “지구촌 전체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축구인들도 경제적 어려움에 처해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KFA는 고통을 분담하는 동시에 축구인들을 위한 최소한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상생 지원금 지급 배경을 설명했다
 
이번 ‘축구 상생 지원금’에 동참한 파울루 벤투 남자대표팀 감독은 “유소년부터 심판까지 전체 축구계가 생존해야 대표팀의 존재도 빛을 발할 수 있다'며 '어려운 시기지만 함께하면 고통은 줄어들고 위기는 극복 될 것이라 믿는다'고 메시지를 전했다.
 
KFA 홍명보 전무는 “KFA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위기 상황에서 헌혈 동참, 파주NFC 생활치료센터 공여 등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축구계가 함께 상생 할 수 있는 노력을 계속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제공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인애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24세도 도쿄올림픽 출전한다!…백승호, 이승우 가능해져 (2020-04-04 18:18:04)

"국민이 뽑은 제20대 국회 좋은...
국회소통관 앞 야외 카페 오픈...
걸스인텍, ‘APAC 원더우먼’ ...
‘함께 만드는 넉넉한 세상’ ...
코로나19, 16명 확진자…소아·...
날씨, 전국 맑고 따뜻해 자외...
산림청 청양산림항공관리소.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