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공군 F-35A 프리덤 파이터 17호, 18...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9월30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산업경제 > 생활경제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눈․코․입 즐거운 ‘식용 꽃’ 알고 먹으면 더 맛있어요
등록날짜 [ 2020년04월11일 01시55분 ]
 - 20여 품목 섭취 가능… 폴리페놀 등 풍부해 면역력 강화 -
 

식용꽃 머랭(과자)


[더코리아뉴스]
전영애 기자 = 봄을 맞아 달콤한 향기와 화려한 색으로 눈․코․입을 즐겁게 해주는 ‘식용 꽃(먹는 꽃)’의 종류와 특성, 이용할 때 주의할 점을 농촌진흥청이 소개했다.

꽃은 세계적으로 오랜 역사를 거쳐 식용으로 활용되어왔고, 우리나라에서는 전통적으로 유채꽃, 진달래꽃, 동백꽃 등을 즐겨 먹었다. 우리에게 많이 알려진 식용 꽃은 한련화, 베고니아, 팬지, 장미, 데이지, 금잔화 등이 있다.

식용 꽃은 품종에 따라 맛과 향, 색이 다르므로 요리에 맞춰 골라 사용한다. 신맛이 강한 베고니아는 육류요리나 샐러드에 곁들이면 새콤한 맛이 입 안 가득 퍼지며 식욕을 돋워준다. 반면 주황, 노랑, 빨강 등 색이 뚜렷한 한련화는 톡 쏘는 맛이 겨자 잎과 비슷하다. 생선요리에 이용하면 생선 특유의 비린 맛을 줄여준다.

팬지는 모양이 귀여우며 청색, 분홍, 남보라 등 색도 다양하고 향까지 달콤해 케이크나 쿠키, 샐러드 등에 장식용으로 어울린다.

식용 꽃은 나른한 봄철 면역력을 높이고 체력을 보강하는 데 도움이 된다. 식용 꽃에는 몸에 유익한 폴리페놀과 플라보노이드가 채소, 과일보다 최대 10배가량 많이 들어있다. 
농촌진흥청 연구 결과, 꽃은 후각과 시각의 상호작용으로 몸을 더 편안한 상태로 만들어 준다. 식물에서 나오는 천연 향은 몸을 이완시키고, 인위적으로 추출한(정유) 향보다 편안함과 관련된 뇌파(알파파)를 5% 증가시킨다. 심박수도 5% 가량 낮추는 효과가 있다. 

식용 꽃은 친환경 인증을 받은 농장에서 안전하게 재배된 것을 구매해 쓰거나 가정에서 직접 종자를 뿌려 키우는 것이 좋다. 미세먼지나 공해 물질이 많은 도로변에 핀 꽃, 꽃집에서 구매한 관상용․장식용 꽃은 함부로 먹지 않도록 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정명일 도시농업과장은 “알록달록 식용 꽃은 나른한 계절, 춘곤증을 이기고 입맛을 살리는 데 도움을 줄 것이다.”라며, “식용 꽃을 비롯한 다양한 식물의 효과를 과학적으로 검증하고 활용하는 연구를 이어가겠다.”라고 전했다.

자료제공 농촌진흥청

【다양한 식용 꽃의 특성과 활용 방법】

플라보노이드는 체내 산화반응을 완화시켜 노화를 억제하는 항산화활성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져 있음. 폴리페놀은 노인성치매나 파킨슨병 등 뇌질환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고 밝혀졌다.

식용 꽃에는 베고니아, 한련화, 장미, 팬지, 비올라, 데이지, 패랭이, 프리뮬라, 맬로우, 임파첸스, 국화, 로즈마리, 차이브 등이 있다.

o 베고니아: 신맛이 강하여 육류요리에 곁들이거나, 샐러드 등에 넣으면 새콤한 맛이 입안 가득히 퍼져 원기를 회복시켜준다.
o 한련화: 겨자 잎과 같은 매운 맛을 가지고 있어 생선요리와 함께 이용하면 생선의 비린 맛을 상쇄시킬 수 있다.
o 팬지: 다양한 색상과 귀여운 화형으로 향기로운 비빔밥 재료나 다양한 디저트 음식에 활용 가능성 높다.
o 장미: 매혹적인 모양과 향기로, 샐러드와 케이크의 재료로 많이 활용되며 마음을 안정시켜주는 향기 성분으로 식용을 넘어 화장품 등 생활용품에도 널리 사용된다.
o 데이지: 초밥이나 샌드위치 재료로 사용하면 단맛이 나면서도 아삭거리는 식감이 잘 어울리고, 아기자기한 모습으로 쿠키, 무스, 케이크 등에 올려 장식하면 좋다.
o 금잔화: 매우 다양하게 활용되는 꽃으로 톡 쏘는 풍미와 풍부한 색감으로 샐러드, 파스타, 구운 감자와 같은 음식에 장식하여 먹거나, 고기나 생선요리에 곁들이는 소스에 넣으면 잘 어울린다.
o 패랭이: 다양한 색상의 품종이 있으므로, 하나의 화분에 모아심기를 하면 보기도 좋고, 음식에 활용할 때도 다채로운 색감을 즐길 수 있음. 단 꽃잎의 흰심 부분이나 안쪽 끝 부분에 쓴맛이 나는 경우가 있어서 잘라내고 사용하는 것이 좋다.
o 프리뮬라: 품종에 따라 홑꽃, 겹꽃이 있으며 꽃, 잎, 뿌리까지 활용할 수 있다고 알려져 있는데 꽃과 여린 잎을 샐러드에 넣어서 먹을 수 있고, 모양과 색이 예뻐 다양한 종류의 디저트에 잘 어울린다.
o 맬로우: 뒷맛이 끈적이는 듯한 느낌을 주는 다량의 점액질을 함유하고 있는데 이 물질의 정체인 폴리페놀은 기관지 점막에 자극이 심하거나 염증이 생겼을 때 따뜻한 차로 마시면 진정 효과가 크다고 알려져 있다.
o 라벤다: 안정과 이완효과의 향기로 유명한 허브이면서 아름다운 보랏빛 색감이 음식과 잘 어울리는 재료로 닭요리 등 고기요리와 잘 어울린다.

자료제공 농촌진흥청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전영애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강화…접경지역 공중방역수의사 배치 (2020-04-11 06:11:27)
소득작물로 떠오른 ‘아열대작물’, 주요 병부터 확인 (2020-04-11 01:41:52)

[영화]괜찮아 있는 그대로 ‘...
“한국형 전투기(KF-X)의 이름...
[영화]미스터리한 천재 디자이...
Astral Knight 20 연합훈련 펼치는 ...
오키나와 미 해병대, 최신 다...
특허괴물, 韓 기업에 ‘마구잡...
[포토] 박 의장, 스웨덴 웁살...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