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의 가치와 존엄은 바로 우리 자신의 ...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8월21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일본 복식박물관 소장 덕혜옹주 유품 돌아온다
등록날짜 [ 2015년06월10일 19시51분 ]
 -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을 기념하여 양 국의 문화교류 활성화에 기여 -
 



덕혜옹주 아동용 당의

[더 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문화재청은 일본 문화학원 복식박물관(文化學園 服飾博物館, 문화학원 이사장 겸 박물관장 오오누마 스나오(大沼淳))과 오는 24일 오전 10시 일본 도쿄 주일한국문화원에서 박물관 소장 덕혜옹주 유품 복식 7점에 대한 기증식을 갖고 기증을 위한 양해각서(MOU)에 서명한다.

 

이번에 기증받는 복식 7점은 대한제국 고종 황제의 딸 덕혜옹주(德惠翁主, 1912~1989)가 일본에 머물던 당시 남긴 조선왕실 복식 중 일부이다. 이들 유품은 문화여자단기대학(文化女子短期大學, 일본 문화여자대학 및 현 문화학원대학의 전신)의 학장을 맡았던 도쿠가와 요시치카(德川義親)1956년 영친왕(英親王, 대한제국 황태자) 부부로부터 기증받은 것으로, 이후 1979년 개관한 문화학원 복식박물관에서 소장해 왔다.

 

학교법인 문화학원은 1923년 문화재봉여학교(文化裁縫女學校)로 창립한 이래 복식교육의 중심 기관으로서 일본을 대표하는 복식 교육을 실천하고 있다. 그 부속기관인 복식박물관은 세계 각국의 복식 관련 자료 2만여 점을 보유하고 있다.

 

기증 유물은 아동용 당의(唐衣)와 치마, 아동용 저고리와 바지, 아동용 속바지, 어른용 반회장저고리와 치마 등 모두 7점으로, 덕혜옹주의 유품이라는 역사적 의미와 더불어 당대 최고 수준의 왕실 복식 유물로서 복식사 연구에 있어서도 귀중한 자료이다.

* 당의(唐衣): 조선 시대 여자들이 입었던 예복

 

특히, 박물관이 역사적 가치가 큰 소장품을 외부에 기증하는 것은 극히 이례적인 일이다. 이번 덕혜옹주 유품 기증에는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을 맞이하여 양국의 문화적 우호협력 증대를 소망하는 오오누마 스나오 이사장 겸 박물관장의 깊은 뜻이 담겨 있다. 아울러 우리나라의 김순희 초전섬유·퀼트박물관장과 오오누마 스나오 이사장 간의 오랜 인연과 민간 교류가 빚어낸 결실이기도 하다.


덕혜옹주 치마



덕혜옹주 아동용 저고리



덕혜옹주 아동용 바지



덕혜옹주 아동용 속바지



덕혜옹주 어른용 반회장 저고리



덕혜옹주 어른용 치마




THE KOREA NEWS

<저작권자ⓒ THE KOREA NEWS.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美 사드배치.. 우리가 판단하고 결정한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무관 기행] 서릉부원군 한치례 (2015-06-10 21:36:02)
구두, 벨트, 휴대용사다리 등 생활용품 13개 및 폴리염화비닐관 13개 리콜조치 (2015-06-10 19:31:03)

태풍 ‘솔릭’ 남해안 접근... ...
5년간 임무 완수한 아리랑 5호,...
원더풀 고스트, 시.선.강.탈 ...
행안부 중심, 태풍 내습 대비 ...
이카루스M,  ‘펠로우 시스템...
국회입법조사처, “성착취 피...
안시성, 스타일리시 캐릭터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