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공군 F-35A 프리덤 파이터 17호, 18...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9월30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 대통령 춘추관 연설, 경제와 코로나 중심…남북 소통 원활하지 않아
등록날짜 [ 2020년05월10일 17시23분 ]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청와대 춘추관 2층에서 대국민 특별연설을 통해 ‘국민의 힘’과 ‘세계를 선도하는 대한민국’을 언급하며 국가적 자긍심을 연설했다. 2020.05.10. 청와대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이태원 코로나-19사태가 보건안보를 위협하고 있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청와대 춘추관 2층에서 대국민 특별연설을 통해 ‘국민의 힘’과 ‘세계를 선도하는 대한민국’을 언급하며 국가적 자긍심을 역설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오전 11시 춘추관에 입장해 첫 마디는 “악수는 못할 것 같습니다”라면서 거리두기 인사를 교환했다. 앞서 3분 전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등 3실장이 먼저 들어와 대통령 연단 왼편에 도열했다.

문 대통령은 준비된 원고를 차분한 어조로 22분간 읽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경제’라는 단어를 22차례나 쓰면서 가장 많이 언급했다. 위기는 19번, 코로나라는 단어도 9차례나 썼다. 이태원 발 감염확산을 염두에 둔 듯 코로나19로 경제 위기가 심각하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방역 과정에서 국민들의 보여준 시민의식에 여러 차례 감사의 뜻도 나타냈다. 문 대통령은 연설문 초반에 “지난 3년 촛불의 염원을 항상 가슴에 담고 국정 운영을 했다”며 “국민들께서 보내주신 한결같은 지지와 성원에 한량없는 감사를 드린다”고 했다. 이어 ‘국민의 힘’ ‘위기 극복의 DNA를 가진 우리 국민’ ‘위대한 국민’ 등의 표현을 쓰면서 “담대하게 나아가겠다”고 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세계 경제지형 변화와 방역선진국 1등 국가를 만들겠다면서 디지털강국의 혁신을 앞세워 세로운 경제성장과 1등 선진국의 길을 열어나아가겠다고 연설햇다.

문 대통령은 연설 이후 기자 3명으로부터 각각 한국형 뉴딜, 지역경제 회생 방안, 남북관계와 관련한 질문을 받았다.

디지털 인프라 구축 첨단산업을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경제비전에 대해 디지털 경제는 피할 수 없는 추세라면서 이번 코로나 사태가 아니었더라도 가게 되어 있는 우리의 미래라고 했다. “그러나 이번 코로나 사태를 거치면서 여러 가지 비대면 거래들, 또는 재택근무들이 활성화되면서 디지털 경제는 더욱 더 속도를 내게 되었습니다. 우리는 거기에 대비하지 않으면 안 됩니다.”라고 질문에 대답했다.

지역경제 부양 대책을 조속한 추진에 대해 “이번에 재난지원금도 전부 지역에서 대부분 사용되도록 그렇게 설계가 되었다”라며 “지금 지역사업으로 되어 있는 여러 가지 생활 SOC 사업, 국책 사업, 또 예타면제 사업, 이런 사업들의 시행을 적극적으로 앞당길 것”이라면서 “노후 SOC를 스마트화 하는 이런 작업들도 전부 지역의 사업으로 시행될 것이”라고 했다.

남북 관계에 대해서는 “남북 간에도, 그리고 또 북미 간에도 아주 소통이 지금 원활한 상태는 아닙니다. 그러나 소통이 끊이지 않고 이어지고 있습니다. 그 이어지는 소통을 통해서 남북 간에도, 또 북미 간에도 서로에 대한 신뢰와 대화 의지를 지금 확인을 하고 있다.”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기자들과의 문답까지 마친 뒤 “고맙습니다. 수고하셨습니다”라며 “악수는 못 할 것 같습니다. 인사만 하고 가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브리핑룸 맨 앞줄에 앉은 기자들과 간단하게 눈인사를 나눈 뒤 춘추관을 나섰다.

청와대는 이날 연설 한 시간 반 전부터 리허설을 진행하는 등 코로나 예방에 최선을 다했다. 기자단 좌석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최대한 이격해, 기존 빽빽하던 기자회견과는 달리 듬성듬성 배치됐다. 기자들은 마스크를 착용한 채 체온을 측정하고 소독제로 손을 소독했다. 브리핑룸에 입장할 때는 코로나 관련 문진표도 작성해야 했다.

문 대통령이 춘추관 브리핑룸을 찾은 것은 이번이 취임 후 여섯 번째다. 지난해 12월 17일, 정세균 국무총리 지명을 직접 발표한 이후 5개월여만이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정숙 여사, 한국문화 홍보 코리아넷 명예기자단 발대식 영상축하 (2020-05-20 18:56:18)
청와대, 경제정책비서관에 이억원 신임 비서관 발표 (2020-05-07 17:05:46)

[영화]괜찮아 있는 그대로 ‘...
“한국형 전투기(KF-X)의 이름...
[영화]미스터리한 천재 디자이...
Astral Knight 20 연합훈련 펼치는 ...
오키나와 미 해병대, 최신 다...
특허괴물, 韓 기업에 ‘마구잡...
[포토] 박 의장, 스웨덴 웁살...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