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공군 F-35A 프리덤 파이터 17호, 18...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10월01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 보건복지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공군 홍창현, 2만분의 1의 확률…아름다운 생명나눔!
등록날짜 [ 2020년05월13일 12시59분 ]
 
 

군사경찰단 홍창현 중령이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로부터 받은 감사장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공군 제공. 2020.05.13.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공군 군사경찰단 홍창현 중령(공사 44기, 47세)이 혈액암으로 투병 중인 생면부지의 환자에게 2만분의 1의 확률로 이어진 아름다운 생명나눔을 실천했다.

홍 중령이 몸속에 가지고 있던 조혈모세포는 적혈구, 백혈구, 혈소판을 생산할 수 있는 어미 세포로, 정상인의 혈액 중 약 1%에 해당한다. 비혈연 관계의 경우 상호 간 유전자 일치할 확률은 0.005%에 불과하다.

홍 중령은 1996년 1월 사관생도 시절, 美 공군사관생도였던 한인 성덕 바우만이 백혈병으로 투병으로 조혈모세포 기증자를 찾는다는 소식을 접하면서 이를 돕기 위해 한국 조혈모세포은행 협회에 기증희망자로 등록한 것이 이번에 계기가 되었다.

그 때에는 비혈연 관계의 기증자와 환자의 유전자가 일치할 확률은 0.005%에 불과할 정도로 희박했기 때문에 홍 중령은 당시 성덕 바우만 생도에게 기증하진 못해 아쉬웠다는 홍 중령!

기증자로 등록된 후 25년의 시간이 흐른 올해 2월, 홍 중령은 기적처럼 협회로부터 유전자가 일치하는 환자가 있다는 연락을 받고 한 치의 망설임 없이 기증을 결심했다. 이에 따라, 홍 중령은 지난주 혈액암으로 투병 중인 환자에게 조혈모세포를 기증했다.

어제(12일) 업무에 복귀한 홍 중령은 “마침 조혈모세포를 기증하던 날이 생일이었는데, 한 사람의 생명을 살릴 수 있는 값진 기회를 얻은 것은 내 생애 최고의 선물이었다”라며 "두 아이의 아버지로서 자녀들에게 생명나눔을 실천하는 모습을 몸소 보여줄 수 있어서 뿌듯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14일 코로나19, 확진 29명 중 클럽 발 20명…치료 환자 1천 명 이하로 감소 (2020-05-14 11:32:00)
13일 코로나19, 26명…이태원 관련 21명, 동선 개인 특정할 수 없도록 (2020-05-13 12:15:46)

박병석 의장 독일 쇼이블레 ...
박병석 의장, 독일 대통령 ...
코로나19 국내 발생 67명 해외 ...
일본 코로나19 확진자 576명의 ...
날씨, 아침 짙은 안개 추석 대...
목요일 띠별로 보는 주간운...
오늘의 운세, 10월 1일[음력 8월...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