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춘추관 연설, 경제와 코로나 중...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5월26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 보건복지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16일 코로나19 19명 확진…대폭 검사에도 확진자 줄어 주말 고비
등록날짜 [ 2020년05월16일 12시57분 ]
 
 

질병관리본부 캡쳐병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중국 우한발 코로나-19, 16일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 11시 브리핑에 따르면 이태원 클럽발 누적 확진자 수는 이날 0시 기준, 161명으로 증가세 주춤해졌다. 진단검사 수를 대폭 늘렸음에도 급격한 증가세는 보이지 않아 이번 주말을 잘 넘기면 통제가 가능하고 했다.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19명으로 이태원 클럽 등의 지역사회 감염이 9명, 나머지 10명은 해외유입 사례로 볼 때 9명으로 많은 검사에도 불구하고 주춤해졌다. 

이에 따라 총누적 확진자는 1만1,037명이며, 이 중 9,851명이 완치되어 격리 해제되었다. 현재 924명 환자가 치료를 받고 있다. 이는 누적 진단검사 74만 645건을 시행한 결과이다. 

어제 2명 사망해 총누적 262명으로 늘어났다. 

이날 오전 박능후 중대본 1차장 주재로 열린 중대본회의에서 각 중앙부처와 17개 시도가 모여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협의를 했다. 

박 장관은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 사건을 보며 확진되신 분이 가족이나 지역사회에 다시 전파시킨 2차 이상의 감염사례가 40%에 이르는데 신속한 진단검사와 격리조치 속도가 감염 확산을 방지하는데, 얼마나 중요한지 다시금 느끼게 해주는 부분이”라고 밝혔다. 

손 반장은 이날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에 대해 이날 0시까지 이태원 클럽과 관련된 총 환자는 161명이며, 현재 지역사회의 다양한 시설로 확산되고 있다고 밝히고 이 결과는 방대본의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했다.

“다만, 진단검사를 대폭 확대하였음에도 하루 발생하는 환자 수는 30명 이내에서 나타나고 있어 급격한 지역 내 확산 추이는 나타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사례와 관계되어 검사를 받은 사람은 총 4만6,000여 명 정도로 익명검사를 도입한 이후 검사를 받는 사람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17일 코로나19- 확진 13명 이태원발 안정세 (2020-05-17 10:21:19)
15일 코로나19 27명 확진…의심 경우 신고는 장기전에서 승리 (2020-05-15 13:57:29)

26일 일본 코로나19, 확진자 21...
화요일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오늘의 운세, 5월 26일[음력 윤 ...
백령도 괭이갈매기 사계절 이...
등록외국인 재입국허가제 시...
국세청, 잠자고 있는 국세환급...
1천5백여 개 유망 스타트업에 1...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