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HMM 알헤시라스’호 수에즈운...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7월07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정치외교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트럼프, 한미 정상 통화에서 “G7이 낡은 체제…G11이나 G12체제로
등록날짜 [ 2020년06월02일 17시11분 ]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으로 1일 오후 9시 30분부터 15분간 통화를 했다.

이번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G7이 낡은 체제로서 현재의 국제정세를 반영하지 못한다”면서 “이를 G11이나 G12체제로 확대하는 방안을 모색 중”이라며 “문 대통령 생각은 어떠시냐”고 물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을 G7회의에 초청한 것과 관련해 “금년도 G7 정상회의 주최국으로서 한국을 초청해 주신 것을 환영하고 감사드린다”라며 “나는 트럼프 대통령님의 초청에 기꺼이 응할 것이며, 방역과 경제 양면에서 한국이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금년도 G7의 확대 형태로 대면 확대정상회의가 개최되면 포스트 코로나의 이정표가 될 것”이라면서 “적절한 시기에 대면회의로 성공적으로 개최된다면 세계가 정상적인 상황과 경제로 돌아간다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런 뒤 트럼프 대통령의 질문에 대해 “G7체제는 전 세계적 문제에 대응하고 해결책을 찾는 데 한계가 있다”면서 “G7체제의 전환에 공감하며, G7에 한국과 호주, 인도, 러시아를 초청한 것은 적절한 조치”라고 화답했다.

양 정상은 G11외에 브라질을 포함시켜 G12로 확대하는 문제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브라질을 포함시키는 문제에 대한 의견을 묻자 “인구, 경제 규모, 지역 대표성 등을 감안할 때 포함시키는 것이 적절하다”고 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좋은 생각”이라며 “그런 방향으로 노력을 해 보겠다”고 말했다.

이날 통화에서는 미국의 첫 민간 유인 우주선 ‘크루 드래건’호의 발사 성공에 대해 문 대통령이 “인류에게 큰 꿈을 심어준 매우 멋진 일이었다”면서 “미국이 민간 우주탐사 시대라는 또다른 역사를 열었다”고 평가했다.

한편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만약 추진되고 있는 일정대로 연말에 문 대통령의 방미가 성사된다면 이는 G7의 옵서버 자격으로 가는 일회용이고 일시적인 성격이 아니”라고 했다. 이어 한국이 G11 또는 G12라는 새로운 국제 체제의 정식 멤버가 되는 것이라며 우리나라가 세계의 질서를 이끄는 리더국 중 하나가 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강 대변인은 G20에 가입한 것도 외교적 경사라는 평가를 받은 것이라며 G11 또는 G12의 정식 멤버가 될 경우 우리나라의 국격 상승과 국익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번 정상 통화가 갖는 첫 번째 의미였다고 평가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에르난데스’ 온두라스 대통령…한국이 전자정부 만들어 달라! (2020-06-13 07:57:01)
김정숙 여사, 벨기에 ‘마틸드 필립’ 왕비 2차 팬데믹 추적 시스템 도입 (2020-05-28 16:09:37)

검은사막, 신규 클래스 ‘하사...
글로벌 히트작 ‘드래곤 블레...
날씨, 장마철 전국 고온다습 ...
7일 일본 코로나19 176명, 감염 ...
화요일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오늘의 운세, 7월 7일 음력 5월 ...
[책] 믿음이 만든 기적!... “희...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