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7월16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국제 > 국제일반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세계 최대 중국 싼샤댐 수문 열자…댐 아래 빨리 도망가야 산다!
등록날짜 [ 2020년06월30일 16시17분 ]
 
 

6월 30일 세계 최대 중국 싼샤댐 수문을 열고 물을 방류했다.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중국이 천재지변에 두손을 들었다. 세계 최대 샨샤댐이 내리는 폭우에 견디지 못하고 인민의 희생이 뻔이 눈앞에 보면서 “초당 4만㎡ 물이 댐으로 유입되어 수위 급상승하자 올해 첫 방류 시작했다.

현재 수위 147m,  중국 29일째 폭우 경보 속 곳곳 '물난리'도 함께 겪고 있다. 중국이 세계 최대 댐이라고 자랑하는 싼샤(三峽)댐이 한 달 가까이 이어지고 있는 폭우에 두 손을 들고 하늘을 거스른 대가로 수위가 급상승하자 문을 열고 물을 아래로 흘려보내기 시작하면서 댐 하류 인민들의 대피가 줄을 잇고 있다.

30일 후베이일보에 따르면 후베이성 이창(宜昌)시에 있는 싼샤댐은 전날 오전부터 댐 하단의 2개 방류구를 열어 물을 빼내기 시작했다며 싼샤댐이 문을 열고 방류에 나선 것은 올해 들어 처음이라고 보도했다.

이렇게 피해가 눈앞에 보이면서도 폭우가 계속 이어지고 창장(長江) 상류에서 대량의 물이 샨샤댐으로 대량으로 밀려와 수위가 급속히 상승하고 있어 댐 수문을 열지 않으면 댐이 무너질 수 있기 때문이다.

샨샤댐은 이번 방류 조치로 급한 불을 껐다 싼샤댐의 수위는 147m로 내려갔다. 하지만 계속적인 폭우로 아슬아슬한 위기는 계속되고 있다. 싼샤댐의 홍수 단계 수위 기준은 145m, 최대 수위는 175m다.

지난 2일부터 이날까지 29일째 폭우 경보가 이어진 가운데 광시좡족자치구, 구이저우성, 후난성, 쓰촨성, 장시성 등 창장(長江) 남부의 중국 남부 지역 곳곳에서 홍수 피해가 이어져 이달 들어서만 70명 이상이 숨지고 1천200만명이 넘는 이재민이 발생했다.

한 달 가까이 폭우가 이어진 가운데 최근 중국에서는 불안한 민심을 반영한 듯 근거가 불분명한 '싼샤댐 붕괴설'이 나돌면서 도망가야 살수 있다는 SNS가 위기감이 반영되어 유포되기도 했지만, 오히려 중국 당국은 2006년 완공된 싼샤댐 덕분에 1998년 대홍수와 같은 대규모 홍수 피해를 막을 수 있게 됐다고 자와자찬하고 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1일 일본 코로나19 확진자 138명…검사는 고작 3천여 건 (2020-07-01 00:08:07)
30일 일본 코로나19 확진자 110명…도쿄에 만 58명 (2020-06-30 03:52:58)

‘나인클래시 베이스볼’ 한...
중기부, 1차 예비유니콘 특별...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 전북...
'페이트/그랜드 오더' 2부 2장 ...
그라비티, 라그나로크 오리진 ...
‘프리스타일’ 여름맞이 풍...
라테일, ‘섀도우워커’ 대규...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