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HMM 알헤시라스’호 수에즈운...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7월13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두관, “조특법개정안 발의… 성과없는 재정누수 막아야”
등록날짜 [ 2020년06월30일 18시00분 ]
 - 고용창출 미미한 소수기업에게 전체 감면 법인세액의 91% 몰려...’
 

기획재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기획재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이 29일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본사를 이전한 기업들에 지역 고용 창출 성과에 따라 법인세를 차등 감면해주는 내용의 「조세특례제한법 일부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수도권의 기업 과밀을 해소하고 지방 고용창출 등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도입된 현 조세특례제도는 수도권에 본사를 둔 기업이 지방으로 이전할 경우 법인 세액을 7년간 100%, 이후 3년간 50%를 감면받을 수 있게 되어있다.
 
하지만 앞서 발표된 감사원의 조세지출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지방으로 이전한 251개의 기업이 8,361억 원의 세제감면 혜택을 받았는데 단 두 곳의 기업이 전체 세제감면액의 91%에 해당하는 7,641억 원을 소위 ‘몰빵’으로 감면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게다가 이들처럼 법인세액을 많이 지원받은 상위 6개 기업의 평균 근무인원은 10명 미만에 불과했으며 심지어 1명이 근무하는 기업도 존재해 고용효과는 거의 전무한 것으로 밝혀졌다.
 
김 의원은 “수천억 원의 세제 혜택을 받은 법인들이 정작 고용창출이나 지역경제 활성화에서는 지나치게 소극적인 태도를 보인다”고 지적하며 “이번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적극적 지방고용창출에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조세감면 제도는 특정한 사회목표 달성을 위해 정부가 기업 혹은 개인에게 세금감면을 지원해주는 제도인 만큼 그 취지에 맞게 합리적으로 운영되어야 한다”라고 말하며“정부의 불필요한 재정 누수가 없도록 기재부가 나라의 곳간을 관리?감독 업무에 더욱 애써야 한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성주, 공공의료 인력 양성해야…신종 감염병 대응 능력 강화 (2020-06-30 23:07:31)
통합당, 상임위 강제배정 의회 독재로 모자라 삼권분립 무시 (2020-06-30 17:55:11)

13일 일본 코로나19, 407명…도...
월요일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오늘의 운세, 7월 13일 [음력 5...
코로나19 일부 교회 발생, 한국...
법원, 가세연 낸 박원순 서울...
코로나19 국내 21명, 해외유입 2...
말레이시아로 간 한국산 블루...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