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HMM 알헤시라스’호 수에즈운...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7월13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 보건복지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코로나19 국내 확진자 36명에 해외유입 15명…안전신문고 신고받아
등록날짜 [ 2020년07월01일 14시14분 ]
 
 

출처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중국 우한발 코로나-19, 7월 1일 0시 기준 지역사회의 신규 확진자는 36명, 해외유입 사례도 15명이라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가 이날 밝혔다.

이날 브리핑을 진행한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확진자는 모두 1만2,850명이며 현재 955명의  환자가 치료를 받고 있고 어제에 이어 사망자는 나오지 않아 총 사망자 282명을 유지했다.

이날 아침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중대본 회의에서 종교시설을 통한 감염 사례가 연일 발생하고 있다며 가족과 지역사회로 확대·재생산되는 우려스러운 상황이라며 밀접접촉을 유발하는 종교활동은 최대한 자제하고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실천 등과 같은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실 것을 당부했다. 

최근 지역사회의 환자 발생은 하루 30명 내외로 다소 감소하고 있으며 수도권의 환자 수는 줄어들고 있지만 감염병 발생의 양상을 살펴보면, 대형시설의 집단감염은 줄어들고 있으나 방역당국의 관리가 어려운 소규모 시설이나 소모임을 통한 확산 사례가 늘어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중대본에 따르면 지역적으로는 수도권을 벗어나 충청·호남권 등 비수도권으로 감염이 확산되는 경향이 계속되고 있다.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의 비율이 상승하고 있다는 점도 위험 요소이다. 대규모 유행은 차단하고 있으나 지역적 확산이 계속되고 있어 자칫 유행이 커질 위험성이 지속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정부는 감염확산 속도를 늦추고 역학조사 속도를 높이는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면서 확산 속도를 늦추기 위해 오늘(1일)부터 안전신문고를 통해 코로나-19와 관련된 신고나 제안을 받기로 했다. 이에 따라 우리국민은 직접 주변에서 일어나는 감염 위험 요소나 사각지대를 신고하실 수 있도록 안전신문고 앱과 포털에 신고를 하면 방역수칙에 반영하거나 현장점검 등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신속한 확진자 추적을 위하여 유흥주점 등 고위험시설 8종에 대해 지난 6월 10일부터 전자출입명부 의무 도입 후 계도기간이 어제로 종료됨에 따라 오늘부터는 미준수 시설에 대해서 시정명령과 집합금지 등 행정조치를 취한다고 밝혔다. 

이를 보완하기 위해 오늘부터는 기존의 네이버나 패스뿐만 아니라 카카오톡을 통해서도 QR코드 발급이 가능해졌다. 중대본은 지금까지 역학조사에 전자출입명부를 활용한 사례는 4건으로 256명의 확진자를 신속히 찾아내서 조사한 성과가 있었다면서 가장 정확하고 빠른 감염추적 수단인 만큼 다소 불편하지만,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항만방역관리 강화…러시아 입항 선박 승선 검역에 14일 하선 제한 격리 (2020-07-01 14:19:47)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 공급 한다! (2020-07-01 11:51:30)

코로나19 국내 확진자 19명인 ...
합천창녕보 상류 모래톱에서 ...
날씨, 전국 세찬 장맛비에 약...
13일 일본 코로나19, 407명…도...
월요일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오늘의 운세, 7월 13일 [음력 5...
코로나19 일부 교회 발생, 한국...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