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공군 F-35A 프리덤 파이터 17호, 18...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9월19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국제 > 국제일반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일본 코로나 충격, 시마네현 고교 축구부 91명 집단 감염…지역확산 시간문제
등록날짜 [ 2020년08월10일 20시32분 ]
 
 

일본 시마네현 立正大淞南고등학교. 출처 NHK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중국 우한발 코로나-19, 일본 마쓰에시(시마네현의 현청 소재지) 사립 고등학교 축구부 부원과 지도자 등 91명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되어 일본 열도가 충격에 빠졌다.

일본 NHK는 10일 19시 보도에서 학생들이 대규모로 감염되었다며 현재 마츠에시는 축구부가 이용하고 있던 경기장과 숙소를 소독하고, 전교생을 대상으로 PCR 검사를 순차적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번에 집단 감염을 일으킨 마쓰에시 立正大淞南고등학교 축구부는 9일 기숙사에서 생활하는 선수를 중심으로 교원 등 91명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집단, 클러스터가 발생했다.

집단 감염이 발생하자 마츠에시는 이 고등학교 출입을 10일 아침부터 전면 금지했다.

일본 시마네현 立正大淞南고등학교 축구부원(138명) 전용 기숙사 현판

이어 마쓰에시는 이미 검사를 마친 축구부 부원 이외 전교생과 교직원 등 약 200명을 대상으로 PCR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집단 감염된 고등학교 관계자에 따르면 축구부는 지난달 23~25일 오사카, 이달 3~4일 돗토리현, 4~ 6일 가가와현 팀 등과 함께 연습 경기를 했다고 밝혔다.

아직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는 않았지만, 함께 연습 경기를 했던 3개현의 축구부원들과 지도자들의 감염에 이어 각 지역에 코로나-19 전파가 심각하게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일본 보건당국이 밝혔다.

특히 이 사립고등학교는 축구의 강호로서 일본 축구계를 짊어지고 가야 하는 유망주들이 많이 소속되어 있다. 

사회적인 충격도 대단하지만, 반대로 처음 이 학생들에게 C19를 전파한 학생이 누구인지에 대한 원망을 토로하고 있다. 결국 일본 사회의 고질적인 병인 “이지메(따돌리기)”를 시키기 시작했다. 일본 사회에 가뜩이나 사회문제가 되고 있는 “C-19 사냥”이라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와 함께 결국 일본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동시에 전파되고 있는 사태가 확인됐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일본 코로나 검사 839명, 검사 없는 지난 토요일 통계 발표…고교 91명 집단 발병 (2020-08-11 01:38:51)
일본 코로나19, 1,447명…위기에 아베 총리 피를 토했다? (2020-08-10 00:29:45)

19일 코로나19, 국내 106명 해외...
문 대통령, 이흥구 신임 대법...
문 대통령, 김대지 신임 국세...
문 대통령, 신임 서욱 국방부 ...
날씨, 주말•일요일 쾌청한 가...
일본 코로나19, 572명의 사망자 ...
19일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9...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