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공군 F-35A 프리덤 파이터 17호, 18...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9월25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산업경제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천연기념물 가축 유전자원 중복 보존!
등록날짜 [ 2020년09월14일 15시32분 ]
 
 



[더코리아뉴스] 김현민 기자 =
농촌진흥청은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가축의 동결 유전자원을 생산해 국립축산과학원 가축유전자원센터(경남 함양군)와 제주특별자치도 축산진흥원에 중복 보존했다. 

가축유전자원을 중복 보존하는 이유는 천연기념물 가축을 살아있는 동물(생축)로만 보존할 경우 구제역, 아프리카돼지열병, 조류인플루엔자 등 악성질병에 의해 멸종될 위험이 있기 때문이다.

씨가축의 정자, 난자, 수정란, 체세포 등을 살아있는 형태로 동결해 영하 196도(℃)의 액체 질소 탱크에 넣으면 영구 보존이 가능하다. 


가축을 영구 보존하는 유일한 방법이지만, 가축의 종류에 따라 동결 방법과 생존율이 달라 고도의 동결 및 보존 기술이 필요하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은 2017년 12월, 문화재청, 제주특별자치도 축산진흥원과 천연기념물 가축유전자원 관리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천연기념물 가축 유전자원 영구 보존을 위해 노력해 왔다.  

국립축산과학원은 2018년부터 천연기념물 가축의 동결 유전자원을  생산하기 시작했으며, 현재 5축종 7계통에서 총 153마리 2,031점의 동결정액을 확보했다.

천연기념물 가축 동결정액 가운데 86마리 969점은 제주특별자치도 축산진흥원에 중복 보존했으며, 유사시 유전자원 복원에 활용할 계획이다.

국립축산과학원은 천연기념물 가축의 동결 유전자원뿐만 아니라 살아있는 가축(생축)도 중복 보존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10일, 제주특별자치도 축산진흥원에서 보존하고 있던 제주흑돼지 7마리(암퇘지 5마리, 수퇘지 2마리)를 가축유전자원센터로 이송했다.

가축유전자원센터에서는 제주흑돼지 생축을 보존하면서 동시에 동결정액 생산 등 국가유전자원 보존 연구도 추진할 방침이다. 


제주흑돼지는 제주 고유의 재래가축으로 육질이 뛰어난 흑돼지를 개발하는 데 꼭 필요한 품종으로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가축유전자원센터 김성우 농업연구사는 “천연기념물 가축 유전자원의 보존 체계 구축을 통해 악성질병 등에 따른 멸종 위험을 막을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라며, “문화재로서 가치를 지닌 천연기념물 가축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김현민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수소승용차*수소트럭 이어 수소연료전지까지 수출품목 확대 (2020-09-16 10:30:08)
모양•․향 독특한 고당도 포도 ‘스텔라’ 개발…포도알 달걀 모양, 당도 샤인머스켓과 비슷 (2020-09-14 03:01:37)

코로나19, 국내 확진자 95명 해...
일곱 개의 대죄: GRAND CROSS, KOF ...
김정은 친서에 도취한 문 대통...
삼본전자&하루엔터테인먼트 '...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 신...
에픽세븐, 신규 한정 영웅 랑...
국립산림과학원, '고산지역 기...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