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12월04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스포츠 > 해외축구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손흥민, 오른발 왼발 오른발 왼발 2골씩 4골 작렬…케인이 모두 4도움 진기록
등록날짜 [ 2020년09월20일 22시31분 ]
 
 

사진출처 / 토트넘


[더코리아뉴스]
조인애 기자 = 손흥민! 토트넘이 왼발과 오른발 각각 2골씩 4꼴을 휘몰아쳤다.

이 경기를 보고 쇼크 받은 유럽축구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 쇼킹한 평점도 매겼다. 손흥민과 케인이 동시에 평점 10점(후스코어드닷컴) 만점을 주었다. 같은 팀 두 명의 선수가 한 경기서 만점 받아 이 모두 이색기록으로 남게 되었다.


손흥민은 4골, 그 4골을 모두 케인이 왼쪽 오른쪽을 번갈아가며 성공시켰다. 이 경기를 모니터링 한 유럽축구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이 손흥민과 케인에게 최고의 평점을 매기 환호했다.

토트넘 공격의 핵 손흥민(28)의 EPL 진출 6시즌 만에 리그 첫 오버 해트트릭과 함께 한 경기 4골이라는 경이로움을 폭발시켰다. 리그 2번째 경기에서 1부터 4호 골까지 휘몰아 친 것이다.

왼쪽 윙어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20일 영국 사우스햄턴에서 벌어진 사우스햄턴과의 20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 원정경기서 0-1로 끌려간 전반 추가시간 오른발로 동점 골을 뽑았다. 

토트넘은 전반전을 1대 1로 경기를 마치고 후반 시작과 함께 첫 골 오른발에 이어 왼발로 두 번째 골(후반 2분)을 기록했다. 

영국 BBC는 손흥민의 골에 대해 '놀라운 피니시, 손흥민의 골 결정력은 놀라웠다고 평가했다.

사진출처 / 토트넘

BBC는 '두 번째 골이다. 케인이 허리에서 공간을 만들었다. 그리고 손흥민의 움직임을 보고 간결하게 찔러주었고, 손흥민은 한번 터치로 수비수를 따돌린 후 골키퍼 옆으로 차 넣었다. 치명적이다. 확실히 다르다'고 평가했다.

손흥민은 후반 19분 오른발로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이번에도 케인의 절묘한 로빙 패스를 주력이 월등한 손흥민이 달려들어 가며 받았고, 다시 오른발로 차 넣었다. 오른발, 왼발, 오른발~

2015년 여름, 독일 레버쿠젠에서 토트넘으로 이적한 그는 만 5년 동안 리그에서 해트트릭이 없었다. 최다 한 경기에서 두 골이 최다였다.

손흥민은 후반 28분 네 번째 골을 넣었다. 이번에도 케인이 도왔고, 손흥민이 이번엔 왼발로 넣었다. 오른발, 왼발, 오른발, 왼발 순으로 리그 한 경기 최다 골을 넣었다. 이 모들 도움을 케인이 모두 도움을 주면 한 경기 한 선수에게 최다 도움을 준 경기로 프리미어 진 기록을 세웠다.

BBC는 '손흥민이 세골을 넣었다. 케인이 3도움을 했다. 놀라운 팀워크다. 케인이 훌륭하게 했따. 달리는 손흥민에게 아름다운 로빙패스를 했다. 손흥민은 뒷공간을 달렸고 골키퍼 옆으로 시원스럽게 차 넣었다'고 평가했다.

4도움을 기록한 케인은 후반 36분 토트넘의 다섯 번째 골을 넣었다. 케인의 리그 첫 골 케인은 1골-4도움을 기록한 후 교체되어 그라운드를 환하게 웃으며 빠져나왔고 토트넘은 20~21시즌 두 번째 경기를 5대2 대승을 거두며 첫승을 기록했다.

하지만 
사우스햄턴 수비수들은 지옥을 맛봤다. 손흥민의 어느 발에 수비의 촛점을 맞출지에 혼이 빠져 나간 느낌을 받은 것이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인애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손흥민! 첼시 골망 흔든 9호 골' 토트넘, 맨시티 2대0 격파 (2020-11-22 05:16:01)
손흥민, 1골 1도움 아스널 격파 亞 최초 10-10 클럽 가입 (2020-07-13 12:18:19)

지방 자치경찰 도입·국수본 ...
김선교, 여주‧양평 주요 국비...
송옥주, 화성 발전 예산 많이 ...
날씨, 맑지만 올겨울 들어 가...
일본 코로나19 확진자 2,518명 ...
[지윤철학] 금요일 띠별로 보...
오늘의 운세, 12월 4일 [음력 10...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