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공군 F-35A 프리덤 파이터 17호, 18...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10월21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공군 국감, 북한 “대규모 동시다발 공격에도 방어할 수 있다”
등록날짜 [ 2020년10월15일 19시56분 ]
 
 

국회 국방위원회는 15일 충남 계룡대에서 공군 국정감사를 진행했다. 2020.10.15. 사진 국방일보 제공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국회 국방위원회는 15일 충남 계룡대에서 공군 국정감사에서 공군은 북한의 핵 또는 미사일에 대한 대응 능력 강화를 도모하기 위해 정찰비행단과 무인정찰대대 창설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성용 공군참모총장은 국감 업무보고에서 “핵·WMD 위협대비 전략적 표적 타격 능력 및 미사일 방어태세를 확립하겠다”라며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공군은 부대 창설과 함께 원활한 항공작전 수행과 안정적인 무기체계 전력 발취를 위해 간부 인력도 증원할 계획이라며 예상한 증원 필요 인력은 3천300여 명이다. 

이 총장은 북한이 남한보다 열세인 공군력을 보완하기 위해 지대공 무기체계를 개선했다면서도, 북한의 공격 시 방어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안규백 의원은 최근 북한이 노동당 창건 75주년 열병식에서 신형 ICBM을 공개한 의도에 대한 질문에 이 총장은 “분석 결과 약 10개 무기가 새로 식별됐다”라며 “전략무기를 통해 내부 결속을 도모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라며 과시용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이 총장은 북한이 국가 주요 시설에 미사일 공격을 감행할 경우 공군 요격 능력에 대해 “올해 전력화되는 지대공미사일과 한미 운용 중인 패트리엇 미사일이 (북한의) 주요 자산 쪽에 배치돼 있다”라며 “대규모 동시다발 타격이 있더라도 방어가 가능하다고 본다”고 답했다.

한편 공군은 이날 부대 창설 및 간부 증원 외에도 국방력을 강화하기 위해 북한의 탄도미사일에 대한 요격체계를 추가로 확보할 계획과 함께 패트리엇 성능 개량, 지상 탄도탄조기경보레이더-II, 장거리 지대공유도 무기(L-SAM) 등이다. 이외에 현재 운용 중인 전투기의 대체 전력 확보 등도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KTX 특송 보안시스템 허점 드러나, 시정 요구 (2020-10-15 23:39:21)
김성환 국감, 신한울 1호기 가동… 삼척화력발전소 건설백지화 주장 (2020-10-15 12:53:39)

방사청, 해군 최초 다목적 훈...
콜 오브 듀티: 모던 워페어ᆞ ...
‘테라 클래식’ 신규 레이드 ...
미호: 천년의 사랑, 첫번째 대...
‘프리스타일2’ 신규 캐릭터 ...
환경교육 본보기 확산 위해 ...
엔씨, 게임 속 이야기 담은 그...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