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공군 F-35A 프리덤 파이터 17호, 18...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10월27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용진, "산업은해 '한진해운 파산' 결정에 해운업 위기 초래… 한치 앞도 못봐
등록날짜 [ 2020년10월17일 09시09분 ]
 이동걸 회장 “한진해운 파산 안타깝게 생각해…대한민국 위상 되찾기 위해 노력”
 

포토샵 / 더코리아뉴스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4년 전 한진해운 파산 결정으로 인해 우리나라 해운업이 위기에 처했다며, 산업은행이 한치 앞을 내다보지 못한 결과라며 이를 반면교사로 삼아 장기적인 안목을 가져야 한다고 국정감사장에서 질타가 나왔다.

박용진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강북을)은 16일 오후 진행된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에게 2016년 9월 산업은행을 포함한 채권단이 한진해운의 지원을 포기하면서 발생한 ‘한진해운 파산’에 대한 생각을 물었다.

2016년 국내 해운사 1위를 하던 한진해운이 파산한 이후 현재 국내 해운사 중에 선복량 1위 기업은 HMM(구 현대상선)이다. 산업은행은 HMM에 지금까지 총 2조 938억 원을 지원했다. 이동걸 회장은 “현재까지 5조 지원을 계획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요즘 세계 해운업 시장이 활황”이라면서 “컨테이터 운임은 물론이고, 세계 해운업 시장 규모도 4년 사이 15.7%나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박용진 의원은 “2016년 파산 전 한진해운은 국내 업계 1위로, 세계 시장의 3%를 차지했었는데, 현재 국내 업계 1위 HMM은 세계 시장에서 2.6%(2020년 9월 기준) 정도”라면서 “파산 전 한진해운보다 세계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작다”고 꼬집었다.

정부는 한진해운 파산 이후 지난 2018년 해운업 재건 5개년 계획을 발표하며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하지만 국내 해운사 총 선복량은 2016년에 비해 약 28만TEU가 줄었고, 4년 전의 78%정도 밖에 되지 않는다. 

이동걸 회장은 “한진해운 파산과 관련해서는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 “네트워크 산업은 무너지면 어려워진다”고 답했다. 이어 이동걸 회장은 “그 당시 파산 결정을 할 수 밖에 없었다”면서 “산업은행의 근시안적인 결정 때문이라기보다는 정부의 결정이 그렇게 내려진 게 아닌가 생각하고 아쉽게 본다”고 말했다. 

또 이 회장은 “구현대상선은 그동안 수년간 어려움 겪은 이후에 대형 선박이 신규 취항하고 노선 부족 어려움이 최근에 정상화가 돼서 기반을 닦아가고 있다”면서 “향후 선복량과 매출을 늘려서 옛날 대한민국 위상을 되찾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북한산, 항공 점퍼 등 국내 베이직하우스 등도 납품받아 (2020-10-20 06:24:53)
일본, 제주남단 하늘길 관제권 정상화 동의해놓고 미적거리는 이유? (2020-10-17 08:55:40)

모바일 MMORPG 그랑사가 OST '태...
안무가 오주신을 통해 재창조...
온라인 RPG ‘어둠의전설’ ‘...
‘샤이닝니키’ 성우 인터뷰 ...
모바일 연애 시뮬레이션 게임 ...
제2회 경기 국제 e스포츠대회 ...
농촌진흥청, 화훼 구근 선별과...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