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공군 F-35A 프리덤 파이터 17호, 18...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10월27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국제 > 국제정치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태국 반정부 시위 철도 중지…태국 민주화 시위 '물대포' 진압…"왕실도 개혁"
등록날짜 [ 2020년10월18일 00시53분 ]
 
 

쇼핑몰이 밀집한 태국 방콕 도심. 총리 퇴진과 군주제 개혁을 요구하는 시위대들이 거리를 가득 채우고 있다.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중국 무기를 이해하기 어려운 계약 구매 문제로 태국에서 반정부 시위를 주도하고 있는 대학생과 젊은 층이 17일 수도 방콕의 철도역 등 수많은 장소에 분산 항의 시위로 인해 태국 정부가 철도 운행 정지를 시켰다.

이는 쿠데타로 정권을 잡은 ‘프라윳 찬 오차’ 태국 총리가 미국과의 관계가 소원해 지자 중국과 잠수함, 전차 등을 구매하는 과정에서 잠수함은 중국의 속임수에도 집행을 감행하고 소요가 없는 전차 구매를 추진하면서 성능과 터무니없는 가격에 대해 태국 국민들은 무기 도입과정에서 중국과 모종의 정치적 비리를 감지했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태국방콕에서는 지난 14일부터 젊은이들이 뿌라윳 총리의 사임과 왕정 개혁 등을 요구하는 대규모 시위를 연일 이어지고 있다. 또한, 16일에는 방콕 중심대로의 교차로를 점령했는데, 경찰과 충돌하면서 강제로 해산되었다.

하지만 대학생과 젊은 층이 중심이 된 시위대는 17일 경찰의 진압에 맞서 한곳에 모이는 것을 피하고 방콕 시내를 고가 등 철도역 앞 등 다양한 장소에 분산해 SNS에 연계하면서 시위를 하고 있다.

방콕 중심 역전에는 학생 등 100명 가까운 시위대가 모여 농성을 하거나 소리를 질렀다.

이에 대해 정부는 방콕에 비상사태를 선언하고 고가 철도와 지하철 운행을 정지하는 조치를 취했다.

시위에 참가한 대학생은 "우리는 충분히 참았습니다. 불평등이 너무 많습니다. 현 정부가 우리를 실망시켰습니다."라며 총리 퇴진을 요구했다.

지난 2월 야당이 강제 해산되면서 시작된 민주화 요구 시위는 코로나로 잠시 중단된 뒤 지난 6월 캄보디아에 망명해있던 민주화 인사가 실종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재개돼, 전 세대로 확산됐다.

하지만, 태국 쁘라윳 총리는 이번 시위대 해산 작전에 앞서 퇴진 요구를 또다시 거부했다.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는 "사퇴 안합니다. 비상칙령으로 집회를 금지하고 용의자들을 수색, 체포할 수 있습니다."라며 강경한 자세를 취했다.

지난 14일 시위대가 왕비의 차량을 향해 민주화를 의미하는 '세손가락' 인사를 한 사건을 강경 대응의 구실로 삼았다. 태국에선 왕실을 비판하기만 해도 최고 15년형에 처해질 수 있다.

태국 정부의 강경한 입장에도 시위대가 현지시간 토요일 다시 집회를 열겠다고 예고하면서 분산된 시위는 군부의 무력 진압에 90여 명이 숨진 2010년 유혈 사태가 재현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국인 정치현 지구 반대편 볼리비아 대통령에 도전…18일 선거 2파전 (2020-10-19 16:48:16)
미국 폼페오 장관, 미국 내 '공자 학원' 전체 시설 연내 폐쇄 결정 (2020-10-17 02:48:21)

안무가 오주신을 통해 재창조...
온라인 RPG ‘어둠의전설’ ‘...
‘샤이닝니키’ 성우 인터뷰 ...
모바일 연애 시뮬레이션 게임 ...
제2회 경기 국제 e스포츠대회 ...
농촌진흥청, 화훼 구근 선별과...
환경부, 친환경·윤리적 패션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