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11월27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병석, “ 코로나에 귀국 못한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 24일 귀국길에”
등록날짜 [ 2020년11월21일 03시18분 ]
 - 오스트리아, 코로나19 확진 판정 대표팀 24일 출국 결정-
 

박병석 국회의장은 11월 18일 오후 의장집무실에서 볼프강 앙거홀처 주한오스트리아대사의 예방을 받고 “한국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이 오스트리아 빈에서 조기에 귀국할 수 있도록 출국 결정을 해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2020.11.18. 국회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오스트리아 정부가 코로나19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한국 남자 축구대표팀 선수들을 오는 24일 출국시키겠다고 국회의장실에 알려왔다.

볼프강 앙거홀처 주한오스트리아 대사는 20일 박병석 국회의장과의 통화에서 “의장님께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한국 남자 축구대표팀 선수들과 스태프가 빨리 출국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요청을 받고, 본국 정부에 바로 전달했다”면서 “외교부와 보건부, 내무부가 협의한 끝에 24일 출국 허가를 하기로 결정됐다”고 말했다.

앞서 박 의장은 18일 의장집무실에서 예방한 앙거홀처 대사에게 “한국 남자 축구대표팀이 오스트리아 빈에서 조기에 귀국할 수 있도록 출국 결정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앙거홀처 대사로부터 출국 허가가 났다는 소식을 접한 박 의장은 “노력해 준 대사에게 깊은 감사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앙거홀처 대사는“의장님께서 관심을 가져주신 준 덕분에 신속하게 결정됐다. 저도 감사드린다”고 했다.

박 의장은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에게 전화를 걸어 오스트리아 정부의 결정을 전하고, “우리 선수들과 스태프들이 안전하게 귀국할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해 달라”고 강조했다. 정 회장은 박 의장께 감사 인사를 한 뒤 선수단을 귀국시키기 위해 의료진이 동승한 전세기를 보내겠다고 밝혔다.

남자 축구대표팀은 멕시코, 카타르와 평가전을 치르기 위해 오스트리아 빈을 방문했는데 현지의 코로나19 검사에서 선수 7명, 스태프 3명이 순차적으로 양성 판정을 받고 격리됐다. 오스트리아는 코로나19 확진자, 밀접접촉자의 경우 확진·접촉일로부터 10일간 격리하고 있다. 이번 결정은 이와 무관하게 우리 축구대표단이 출국할 수 있도록 한 조치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송옥주의원, ‘혁신 리더 대상 ’수상…모범적인 리더십으로 (2020-11-21 03:29:20)
어기구, 해양쓰레기 효율적으로 관리해보자…저감위한 입법지원 한다! (2020-11-21 03:05:22)

e스포츠 대회 '2020 인천 e스포...
‘엘리온’ 28일 게릴라 테스...
‘킹 오브 파이터 올스타’ ...
국립산림과학원, 친환경 나무 ...
WWE 2K 배틀그라운드 두 번째 로...
라이엇 게임즈, 원 밀리언 댄...
수집형 RPG ‘블리치:만해의 길...



최신뉴스